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골때녀' 김진경♥김승규, 결혼 공개됐다→화려한 웨딩 반지까지 공개[어저께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오세진 기자] ‘골 때리는 그녀들’ 김승규, 김진경의 결혼 스토리가 등장했다.

19일 방영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김승규, 김진경의 결혼식이 전격 공개됐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객으로는 박주호, 손흥민이 등장해 시선을 끌었다. 축사는 이현이가 맡았다. 이현이는 "진경이는 팀에서 제일 맏언니였음에도 제가 울고불고 할 때도 ‘울지 마요, 언니. 울 때 아니야’라고 해준 친구"라면서 눈물을 글썽거렸다. 이에 내내 웃고 있던 김진경도 살짝 울컥한 표정이 되었다.

이어 이현이는 “진경이 결혼하면 ‘FC구척장신’이 어떻게 되냐고 묻는데, 결혼식 다음날 경기를 잡는 새신부의 마음가짐을 생각하면 아무 문제가 없다”라면서 이들 부부의 축구에 대한 진한 사랑을 공개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진경은 “새색시” 소리에 “경기에 집중하고 싶다”라면서 축구에 진심인 모습을 보였다. 그에게는 연습 외에 안중에도 없는 느낌이었다.

이현이는 “무려 국대 사위가 생겼다. 국대패밀리로 옮기는 건 안 된다”라며 팀 에이스인 김진경을 보호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렇다면 김승규는 언제 김진경에게 반했을까? 이현이는 “진경이 슛이 제일 셌었다. 진경이 공을 막으면서 심장이 찌릿할 거다”라면서 김승규가 연습 때 도와주러 왔던 걸 생각하고 말했다.

OSEN

그러자 김진경은 “처음 만났을 때 김승규랑 다 함께 구척장신 경기를 봤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모든 사람들은 "월드컵 때 잡혔던 건 뭐냐"라고 물었다.

이에 김진경은 “황희찬 선수가 세컨 골 넣고 오빠가 좋아하고 그 다음 내가 잡혔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당시 김진경은 김승규의 조카를 안고 김승규의 누나와 함께 환호하고 있던 모습이 전 세계로 송출되었던 것. 김진경은 그때를 생각하고 헛웃음을 지었다.

OSEN

이어 김진경은 “축구하고 만나게 됐다”라며 김승규와의 만남을 밝혔다. 이에 모델들은 “축구 더 열심히 해야겠다”라며 의지를 불태워 웃음을 안겼다.

모델들은 "애프터 파티 있냐"라고 물었고 김진경은 “애프터 파티말고 국대 오빠들이랑 조기 축구 한판 하는 게 어떠냐”라고 제안했다. 이에 이현이는 “그럼 아침 10시로 하자. 결혼식을 더 일찍 하든가”라며 오히려 반기는 모습을 보였다. 역시나 축구에 진심인 모습이었다.

김진경은 번쩍거리는 웨딩링을 자랑할 때 다소 수줍은 듯 당황스러운 듯 웃음을 터뜨렸다. 그러나 곧 그는 낯을 딱딱하게 굳히고 “결혼 축하보다 우승 축하를 더 듣고 싶다”라고 말해 역시나 신혼여행까지 미룰 정도로 축구에 진심인 모습이 한 번 더 부각됐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석주 감독은 “진경이 결혼하는 거 몰라, 알아. 축의금 말고 진경이 두고 너희가 피해다녀라”라며 전술 겸 김진경을 아끼는 마음에 스트리밍파이터 팀을 찾아 한 소리를 던졌다. 이에 일주어터 등은 “그냥 진경이를 벤치에 둬라”라고 말해 지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하석주는 “안 된다. 너 같으면 그냥 두겠냐”라며 김진경의 실력을 인정했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SBS ‘골 때리는 그녀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