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유로 REVIEW] 빅매치라더니 '슈팅 수 20-5' 충격…스페인 이탈리아 1-0 꺾고 16강 확정→이탈리아 탈락 위기+크로아티아전에 달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로 REVIEW]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스페인이 이탈리아를 상대로 유로 2024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동시에 직전 대회 결승전 패배까지 설욕했다.

스페인은 21일(한국시간) 독일 아레나 아우프샬케에서 열린 유로 2024 B조 2차전에서 이탈리아를 1-0으로 꺾었다.

1차전에서 크로아티아를 3-0으로 제압한 스페인은 승점을 6점으로 쌓아 최종전 결과에 관계 없이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개최국 독일에 이어 두 번째 16강 진출이다.

3년 전 열린 유로 2020에서 스페인과 이탈리아는 결승전에 만났다. 경기에선 1-1로 승부가 갈리지 않았고 승부차기 끝에 이탈리아가 4-2로 스페인을 울렸다.

이후엔 스페인이 이탈리아를 상대로 지지 않았다. 지난 2021년 10월과 지난해 6월 네이션스리그 플레이오프에서 모두 스페인이 2-1로 이탈리아를 꺾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득점은 1골이 전부였지만 우승 부호 간 맞대결이라는 것이 무색할 정도로 일방적인 경기였다. 경기가 끝났을 때 스페인이 점유율 57%와 함께 슈팅 수도 20-5로 압도했다. 이탈리아가 스페인을 위협한 장면조차 찾기 어려운 90분이었다.

경기 시작 휘슬이 울리자마자 스페인이 이탈리아를 위협했다. 니코 윌리엄스가 왼쪽 측면에서 수비수를 가볍게 제치고 크로스를 올렸다. 공격에 가담한 페드리가 뛰어올라 시도한 헤더를 돈나룸마 골키퍼가 손끝으로 쳐냈다. 전반 9분엔 윌리엄스의 헤더가 골대를 살짝 비껴갔다.

스페인에선 바르셀로나 소속 축구 신동 라민 야말을 활용한 공이 위협적이었다. 전반 23분 야말이 이탈리아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단독 드리블로 이탈리아 수비수 네 명을 벗겨냈다. 야말이 드리블한 공을 알바로 모라타가 잡아 유효 슈팅까지 이어갔다.

스페인은 계속해서 이탈리아 진영을 거세게 몰아세웠다. 전반 24분엔 파비앙이 날린 중거리 슈팅을 돈나룸마 골키퍼가 선방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쉴 새 없이 이탈리아를 두드리던 스페인의 공격은 후반 10분 결실을 맺었다. 윌리엄스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가 이탈리아 수비수 칼라피오리 발에 맞고 이탈리아 골라인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1골 리드를 잡은 스페인은 공세를 멈추지 않았다. 야말이 다시 번뜩였다. 오른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야말은 기습적으로 왼발 중거리 슈팅을 날렸다. 야말의 왼발을 떠난 공은 큰 포물선을 그리며 골문을 향해 날아갔지만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골대 뒤 관중석에 스페인 팬들이 일제히 머리를 감싸쥐었을 정도로 골과 가까웠던 슈팅이었다.

이에 뒤질세라 윌리엄스도 득점을 노렸다. 후반 25분 왼쪽 측면을 뚫어낸 뒤 시도한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이 골대를 강타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페인은 후반 26분 야말과 페드리를 불러들이고 페란 토레스와 알렉스 바에다를 투입했다.

공을 잡기 조차 어려웠던 이탈리아가 기대할 수 있는 건 세트피스뿐이었다. 후반 27분 펠레그레니가 시도한 프리킥도 골대 위로 크게 벗어나며 유효 슈팅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후반 40분 코너킥으로 첫 번째 유효 슈팅을 만들었지만 우나이 시몬 골키퍼를 뚫지 못했다.

이탈리아는 남은 시간 동점을 위해 공세를 올리며 점유율을 어느정도 회복했으나 스페인의 단단한 수비를 뚫어내기엔 날카로움이 떨어졌다. 반면 스페인의 공격이 위협적이었다. 후반 추가 시간 스페인의 슈팅을 연달아 돈나룸마 골키퍼가 막아 냈다. 이탈리아가 돈나룸마의 선방으로 희망을 이어갔으나 스페인이 한 골 차로 앞선 채 경기 종료 휘슬이 울렸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페인은 1964년과 2008년, 그리고 2012년에 이어 네 번쨰 우승을 노린다. 2022~2023시즌 네이션스리그에서 크로아이타를 꺾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것에 이어 데 라 푸엔테 감독 지휘 아래 치른 11경기에서 단 1패만 기록했을 만큼 흐름이 최고조다.

반면 이탈리아는 최종전에서 크로아티아와 16강 진출을 다투게 됐다. 크로아티아는 앞서 열린 경기에서 알바니아와 난타전 끝에 2-2로 비겼다. 스페인이 알바니아를 이길 것이 확실시되는 만큼 크로아티아와 이탈리아 경기에서 승점 3점을 챙긴 쪽이 16강에 진출할 확률이 크다. 물론 알바니가아 스페인에 진다면 1승이 있는 이탈리아는 비기기만 하더라도 16강에 오른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