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우승 후보 맞아?…잉글랜드, 졸전 끝 덴마크와 1-1 무승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해리 케인.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컷뉴스

해리 케인.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승 후보답지 않은 경기력이었다.

잉글랜드는 21일(한국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암 마인의 프랑크푸르트 아레나에서 열린 유로 2024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덴마크와 1대1로 비겼다. 이로써 잉글랜드는 1승1무 승점 4점 C조 선두를 유지했다. 덴마크는 2무 승점 2점 2위.

조 1위를 달리고 있지만, 우승 후보라는 잉글랜드의 경기력은 실망스러웠다.

1차전에서도 세르비아를 상대로 슈팅 5개에 그치며 1대0 신승을 거뒀고, 2차전에서도 덴마크보다 적은 슈팅 11개로 흔들렸다. 결국 1대1 무승부를 기록했다.

잉글랜드가 먼저 덴마크 골문을 열었다. 선제골의 주인공은 해리 케인(바이에른 뮌헨). 전반 17분 카일 워커(맨체스터 시티)가 측면 돌파 후 컷백을 연결했고, 케인이 마무리했다. 세르비아와 1차전에서 침묵했던 케인의 마수걸이 골이었다.

케인은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유로 2020, 2022년 카타르 월드컵에 이어 4개 메이저 대회에서 골맛을 봤다. 잉글랜드 선수로는 마이클 오언, 웨인 루니에 이은 세 번째 기록이다.

하지만 전반 33분 동점골을 허용했다. 모르텐 히울만(스포르팅)의 중거리포를 막지 못했다.

끝내 결승골은 나오지 않았다. 잉글랜드는 후반 19분 트렌트 알렉산더-아널드(리버풀), 후반 24분 케인을 차례로 벤치에 불러들이는 예상 밖 교체도 했다. 옵타에 따르면 알렉산더-아널드는 교체 전까지 잉글랜드에서 가장 많은 3회 기회 창출을 했고, 라인-브레이킹 패스도 5회 전달했다.

잉글랜드의 개러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기대했던 것만큼 좋지 않았다. 공을 충분히 보유하지 못했다. 이제 1, 2차전보다 더 나은 팀들을 상대로 압박을 가해야 한다. 원하는 방향으로 흘러가지 않고 있다"면서 "문제의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 며칠 동안 시간을 보내겠다"고 말했다.

앞서 열린 슬로베니아와 세르비아의 C조 2차전은 1대1 무승부로 끝났다. 슬로베니아가 1대0으로 앞서갔지만, 후반 추가시간 세르비아의 극장골이 터졌다. 슬로베니아는 2무, 세르비아는 1무1패가 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