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아이돌→배우 홀로서기…'크래시' 문희 "익숙한 배우 되고파" [인터뷰]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문희(사진=AIM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최희재 기자] “아이돌을 하려고 서울에 올라왔었는데 지금은 배우로서 해보고 싶은 게 너무 많아요.”

배우 문희가 ENA 월화드라마 ‘크래시’ 종영을 기념해 진행한 인터뷰에서 배우로서의 포부를 전하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18일 종영한 ‘크래시’는 도로 위 빌런들을 끝까지 소탕하는 교통범죄수사팀의 노브레이크 직진 수사극. 문희는 극 중 남강 경찰서 TCI(교통범죄수사팀)의 막내 어현경 역을 맡았다.

‘크래시’는 ‘모범택시’ 시즌1을 연출한 박준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이민기, 곽선영, 허성태, 이호철, 문희가 짜릿한 팀 케미를 선보여 사랑을 받았다.

문희는 출연 계기에 대해 “어현경 역할로 오디션을 봤다. 제가 액션을 잘할 수 있다고 강력하게 어필했는데 그런 씩씩한 모습을 좋게 봐주신 것 같다”고 떠올렸다.

이어 “감독님을 자주 뵈면서 대화를 많이 했다. 감독님께서 촬영이 다 끝나고 ‘그런 이야기들이 있는데 어떻게 이 배우를 안 좋아할 수 있겠냐’고 말씀해 주시더라. 진솔하게 대화했던 것들이 통하지 않았을까 싶다”고 비하인드를 전하기도 했다.

이데일리

문희(사진=AIM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크래시’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문희는 연예계 생활 10년차다. 지난 2014년 아이돌 그룹 마이비로, 2017년 보너스베이비로 데뷔했다. 오디션 프로그램 ‘믹스나인’을 통해 얼굴을 알리기도 했다. 이후드라마 ‘드림아이돌’, ‘어쩌다 가족’,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방과 후 전쟁활동’ 등에 출연하며 연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문희는 “아이돌을 하면서 운 좋게 연기 오디션 기회가 왔다. 그렇게 준비를 하면서 연기 활동에 집중했고, 자연스럽게 지금까지 올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에는 낯설고 어떻게 할지 몰랐다. 어렵다고도 생각했는데 주어진 기회에 최선을 다하자는 게 저의 마인드라서 이 현장에 누가 되지 않으려고 매번 최선을 다했다”고 덧붙였다.

아이돌에서 배우로 전향하면서 어려운 점은 없었을까. 문희는 “아이돌 생활할 때는 팀원들에게 의지도 많이 했는데 배우로 홀로서기를 하다 보니까 외로운 점도 있더라. 근데 현장에서 새로운 분들과 호흡하면서 좋은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걸 느끼고 경험하게 됐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액션을 빨리 습득할 수 있었던 것도 춤 연습을 오랫동안 해왔기 때문인 것 같다. 큰 도움이 됐다”며 웃어 보였다.

이데일리

문희(사진=AIM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크래시’는 전국 가구 시청률 6.6%를 기록하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이후 ENA 드라마 역대 시청률 2위를 차지했다. 탄탄한 연출진과 배우 라인업, 재밌는 대본까지. 문희는 당연히 기대감도 있었지만 그보다 책임감과 고민이 더 컸다고 했다.

“형사라는 낯선 역할이니까 어설프면 안 되겠다고 생각했어요. 저의 듬직하고 묵묵한 모습을 제대로 보여드리기 위해 많이 고민했어요. 이 캐릭터가 여러 가지 무술을 잘하는 설정을 갖고 있거든요. 어설프지 않게 최선을 다해서 연습하고 준비해야겠다는 마음이 가장 컸던 것 같아요. 이 현장에 누가 되지 않게 해야겠다는 마음으로 철저하게 준비했던 것 같아요.”

‘크래시’의 액션은 장신 이민기, 존재감 있는 허성태, 이호철이 아닌 곽선영과 문희 두 배우가 도맡아 했다. 첫 액션에 도전한 문희는 “합이 안 맞거나 실수를 하면 다칠 수 있었다. 다행히도 다치지 않고 잘 끝났지만 긴장을 많이 하고 계속해서 복습했다”고 전했다.

이어 “촬영 전 두 달 정도 액션스쿨에 다니면서 합을 맞췄다. 현장에선 연습했던 액션들이 변동되는 경우가 많지 않나. 그렇기 때문에 좀 그렇게 유연성 있게 바꿀 수 있는 능력도 있어야 한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가장 기억에 남는 반응을 묻는 질문에 “전작 ‘방과 후 전쟁활동’에 나온 친구인 줄 몰랐다는 반응이 기분 좋았다. ‘새로운 시도를 했는데 잘 봐주셨구나’ 했다”고 답했다.

이데일리

문희(사진=EN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크래시’는 문희에게 어떤 의미로 남을지 묻자 “저의 가능성을 열어준 작품이라는 생각이 든다. ‘예쁘다’는 말은 많이 들었었는데, 이번 기회에 ‘멋지다’는 이야기를 처음 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저 스스로 이런 모습도 보여드릴 수 있다는 확신이 생겼다. 저의 가능성을 확신할 수 있었고 대중분들도 봐주셨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팀 케미와 액션을 보여준 문희는 해보고 싶은 장르에 대해 “로맨스, 휴먼드라마를 좋아한다. 사극도 꼭 한 번 해보고 싶다”며 “모든 장르를 가리지 않고 최선을 다하는 게 우선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문희의 목표는 무엇일까. 그는 “성실하게 그리고 최선을 다해서, 차근차근 새로운 작품을 보여드리는 게 목표다. ‘저 친구가 저 친구였어?’ 이런 이야기를 듣고 싶다. 잘하는 배우, 믿고 보는 배우로 대중분들께 익숙한 배우가 되고 싶다”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