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70014 0022019061253070014 05 0501001 6.0.10-RELEASE 2 중앙일보 0

'축구돌' 이민아 고군분투, 누나들은 웃지 못했다

글자크기

여자월드컵 나이지리아에 0-2패

공세 펼쳤지만, 김도연 자책골

2패로 사실상 16강진출 어려워져

중앙일보

12일 프랑스 그르노블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 FIFA 프랑스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 한국과 나이지리아의 경기. 한국 이민아가 슛이 빗나간뒤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누나들은 웃지 못했다.

한국여자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프랑스 그르노블의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나이지리아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0-2로 패했다.

한국은 전반 29분 김도연(현대제철)이 자책골을 기록했다. 후반 29분 아시사트 오쇼알라(바르셀로나)에게 추가골을 허용했다.

한국이 대부분의 수치에서 앞섰지만 골 결정력이 아쉬웠다. 실리축구를 펼친 나이지리아의 역습에 무너졌다. 한국 남자 20세 이하(U-20) 대표팀은 12일 FIFA U-20월드컵 결승에 진출했지만, 동생들과 달리 누나들은 웃지 못했다.

지난 8일 프랑스와 1차전에서 0-4 완패를 당했던 한국은 2전 2패(골득실 -6)를 기록했다. 1차전에서 노르웨이에 0-3으로 패한 나이지리아는 1승1패다.

이번대회는 24개 참가국이 6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다. 각조 1, 2위와 조3위 중 상위 4팀이 16강에 진출한다. 보통 승점 4점(1승1무1패)을 획득해야 16강행을 노려볼 수 있다.

앞서 한국은 2015년 월드컵에서 1승1무1패로 16강에 진출했다. 하지만 이번대회에서 2패를 기록하면서, 사실상 16강 진출이 어려워졌다. 한국은 18일 오전 4시 랭스에서 노르웨이와 3차전을 갖는다.

대회 전 햄스트링 부상으로 고생했던 미드필더 이민아(고베 아이낙)는 이날 고군분투했다.

중앙일보

12일 프랑스 그르노블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2019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 한국과 나이지리아의 경기. 한국선수들이 실점하고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이지리아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8위로 한국(14위)보다 낮지만, 1991년부터 월드컵 본선에 줄곧 출전한 아프리카 강호다.

프랑스전에서 4-2-3-1 포메이션을 썼던 윤덕여 감독은 이날 4-1-4-1 포메이션으로 변화를 줬다. 프랑스전 후반에 교체출전해 좋은 모습을 보인 이민아와 강채림(현대제철)을 선발로 내세웠다.

한국은 전반 중반까지 볼점유율 약 7대3으로 앞서갔다. 프랑스전보다 나은 경기력이었다.

하지만 전반 28분 예상치 못한 자책골이 나왔다. 후방에서 길게 넘어온 볼을 수비수 김도연이 걷어내려했지만 공이 골문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디자이어 오파라노지가 공을 향해 손을 뻗었는데, VAR(비디오 판독) 결과 득점은 그대로 인정됐다.

중앙일보

12일 프랑스 그르노블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2019 FIFA 프랑스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 한국과 나이지리아의 경기. 한국 이민아가 슛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드필더 이민아는 전반에 한국선수 중 가장 좋은 모습을 보였다. 이민아는 전반 23분 오른발 중거리슛을 쐈지만 왼쪽 골포스트 옆으로 살짝 빗나갔다. 이어 침투패스를 찔러줬고, 몸을 던져 공을 따냈다. 전반 막판에는 태클과정에서 상대가 걷어낸 공이 팔꿈치에 맞기도했다. 이민아는 훌훌 털고 일어났다.

이민아는 가수 민아와 배우 고아라를 닮은 귀여운 외모로 축구 아이돌로 불린다. 하지만 쓰러지면 곧장 일어나는 악바리다. 키가 158.6cm에 불과한 이민아는 이번대회를 앞두고 "축구는 격한운동인데 넘어지고 쓰러져도 일어나는건 당연하다. 외모보다 축구실력으로 더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12일 프랑스 그르노블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2019 프랑스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 한국과 나이지리아의 경기. 한국 지소연이 드리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덕여 감독은 후반 10분 많이 뛴 이민아를 빼고 문미라를 투입했다. 후반 13분 한국 중거리슛이 상대 골키퍼 맞고 나왔다. 이 공을 이금민이 골문으로 밀어넣었다. 하지만 이금민의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한국은 주도권을 잡고 공세를 펼쳤지만 동점골을 뽑아내지 못했다. 오히려 후반 29분 역습찬스에서 실점을 허용했다. 나이지리아 오쇼알라가 한국 수비수와 골키퍼까지 제친 뒤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만회골을 위해 사력을 다했지만 역부족이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