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699939 0032019071253699939 05 0508002 6.0.14-RELEASE 3 연합뉴스 48100912

프로농구 전자랜드, 외국인 선수 할로웨이·쇼터와 계약

글자크기
연합뉴스

전자랜드 할로웨이(왼쪽)와 박찬희.
[KBL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2019-2020시즌을 함께 할 외국인 선수로 머피 할로웨이(29·196.2㎝)와 섀넌 쇼터(30·185.9㎝)를 영입했다고 12일 밝혔다.

할로웨이는 2018-2019시즌 전자랜드에서 뛰었던 선수로 정규리그 17경기에서 평균 18.2점에 13.1리바운드를 기록하며 골밑을 충실히 지켰다.

정규리그 도중 발등 부상으로 인해 팀을 떠났던 할로웨이는 다시 전자랜드와 손잡고 다음 시즌을 준비하게 됐다.

연합뉴스

섀넌 쇼터 '날라올라 슛'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19일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4차전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와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의 경기. 2쿼터 현대모비스 섀넌 쇼터가 슛하고 있다. 2019.4.19 tomatoyoon@yna.co.kr



쇼터는 2018-2019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전자랜드와 맞대결을 벌인 울산 현대모비스에서 활약한 선수다.

쇼터는 지난 시즌 현대모비스에서 정규리그 평균 17.2점, 5.6리바운드, 4어시스트의 성적을 남겼다.

할로웨이와 쇼터는 8월 말 한국에 입국, 국내 선수와 훈련을 시작할 예정이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