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69841 1082019072053869841 06 0602001 6.0.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3581913000 1563583093000 related

"내 버킷리스트"…'강식당3' 강호동 눈물짓게 만든 20년지기 팬의 진심 [엑's 리뷰]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20년 지기 팬이 강호동을 울게 만들었다.

19일 방송된 tvN '강식당3'에는 강호동과 규현이 파스타와 피자를 손님들에게 대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강호동은 삼겹살을 이용한 크림파스타를 신메뉴로 추가하라는 말을 전달받고 새로운 파스타 '강돼파'를 완성했다.

강호동은 신메뉴의 추가에 긴장한 모습이었지만 어느덧 능숙해진 강호동과 '강식당' 멤버들은 큰 위기 없이 영업을 이어갔다.

신메뉴 추가 후 손님들의 반응을 살피던 강호동은 자신의 20년지기 팬을 마주쳤다. 아들과 함께 온 이 손님은 "한참 아팠는데 '1박 2일'을 보면서 병상에서 일어났다. 내 버킷리스트 중 하나가 강호동 씨를 만나는 것이었다. 눈물이 날 것 가다"고 기뻐했다.

이어 "강호동만 보면 힘이 난다. 아프면 아들이 강호동 씨 나오는 프로그램을 틀어주고 그랬다. 소원 풀었다"며 미소를 지었다. 이에 강호동은 "제가 뭐라고. 계속 기운 더 드리겠다"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주방으로 돌아온 강호동은 "갱년기 아닌데"라면서도 참았던 눈물을 흘렸다. 사정을 모르는 다른 멤버들이 당황할 정도 였다. 자신을 통해 아픔을 극복했다는 말에 감회가 남다른 모양새였다.

강호동은 은지원을 조용히 불러 모자의 음식값을 대신 계산해주며 배웅했다. 손님은 "친구들이 내가 강호동 보고 싶다고 하면 못믿는다"며 훈훈한 농담을 던졌고 강호동은 "어머니가 칭찬하는 데 왜 눈물이 나는지 모르겠다"며 다시 한 번 감사인사를 전했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tvN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