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96544 0012019101455596544 05 0506001 6.0.16-HOTFIX 1 경향신문 0

11 대 11 제대로 붙은 2차전…김학범호, 우즈벡에 역전패

글자크기

U-22 축구 대표팀, 후반 수비 붕괴…정우영, 2경기 1골 1도움 주축 도약



경향신문

한국 22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14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2차 평가전에서 1-2로 패한 뒤 그라운드를 나가고 있다. 천안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첫 판과는 정반대의 결과였다. 대표팀의 불안한 수비가 경기를 지켜보는 김학범 한국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 감독의 표정을 흐리게 했다.

한국이 우즈베키스탄과의 2차 평가전에서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2 축구 대표팀은 14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전에서 1-2로 역전패를 당했다. 지난 11일 1차전에서 상대 선수 1명이 퇴장당한 가운데 3-1 승리를 거둔 한국은 이날은 경기를 내주며 1승1패로 2연전을 마쳤다.

한국은 이날 4-2-3-1 포메이션으로 경기를 시작했다. 지난 1차전에서 3-4-1-2의 스리백을 들고 나왔다가 뜻하지 않은 상대 선수의 퇴장으로 급하게 포백으로 바꿨던 것과는 달리 이번에는 처음부터 선수들이 익숙한 포백으로 나섰다. 선발 라인업도 1차전과는 완전히 다르게 꾸리며 ‘테스트’에 중점을 둔 측면도 있었다.

한국은 전반전에 점유율 싸움에서 우위를 점하며 유리하게 경기를 끌고 갔다. 그 과정에서 선제골도 나왔다. 전반 30분 김대원(대구)이 페널티지역 우측을 돌파한 뒤 가운데로 내준 패스를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이 밀어넣었다. 1차전에서 도움을 올렸던 정우영은 2연전에서 1골·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주축으로 입지를 다졌다.

그러나 후반 들어 문제점으로 지적되던 수비가 급격히 흔들렸다. 그리고 후반 4분 알호몬 알리야노프의 슈팅이 보비르 아브디칼리코프를 맞고 굴절되며 동점골을 내주고 말았다.

이후 한국은 우즈베키스탄의 파상공세를 맞아 계속해서 불안한 수비를 보였다. 그러다 후반 36분, 결국 일이 터졌다.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한국 수비가 공처리를 잠깐 멈칫한 사이 야수르벡 야크시바예프가 왼발 감아차기 슈팅을 날렸고, 이게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김 감독은 후반 44분 오세훈(아산)과 정태욱(대구), 두 장신 선수를 투입하며 마지막 기회를 노렸으나 실효성 있는 공격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윤은용 기자 plaimstone@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