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24787 0372019101555624787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불타는 청춘' 집 밥 못먹은 안혜경 위한 멤버들의 노력...'훈훈해'(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 '불타는 청춘'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안혜경이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15일 밤 10시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 에서는 집밥을 못 먹은지 10년이라고 밝힌 안혜경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안혜경은 식사를 하며 반찬이 많아서 좋다며 만족했다.

안혜경의 모습에 김혜림은 멤버들에게 "안혜경이 반찬 많아서 좋다고 한 이유가 있다"고 입을 열었다.

김혜림은 "설거지하는데 이야기를 했는데 엄마 밥을 못 먹은 지가 오래돼서 그랬다더라"라고 덧붙였다.

안혜경은 어머니가 오랫동안 편찮으셔서 할머니와 아빠가 밥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혜경은 "엄마 밥을 못 먹은 지 10년이 넘는데 집밥이 너무 그리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혜경은 "반찬 많은 집에 가면 너무 부러웠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멤버들은 안혜경이 먹고 싶은 반찬으로 저녁 식사를 하기로 했다. 특히 최민용은 "여기 누나들도 그렇지만 부용이 형도 요리를 굉장히 잘하니 먹고 싶은 걸 다 말하면 다 해줄거다"고 말했다.

그러자 안혜경은 "오징어 볶음이랑 고등어, 삼치구이가 너무 먹고 싶다"며 "탕 종류도 좋다, 전골같은 거"라고 젓붙였다.

이말을 들은 강문영은 "그러면 우리 간단하게 불고기 전골에 오징어 주꾸미 볶음 해 먹자"라고 했고, 요리를 담당한 김부용은 "그게 간단한 거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은 안혜경이 맛있는 집밥을 먹을 수 있도록 장을 보게 됐다.

차로 이동하면서 김혜림은 "내가 말은 많지만 은근히 낯 가려, 좋아하면 확실히 표현한다"면서 "처음엔 당황하는 분들이 있다"고 김광규를 언급했다.

그러면서 김광규에게 김혜림은 "내 사람이 되면 거침없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광규는 "친해지면 가족이잖냐"며 "방귀도 마음껏 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