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82520 0292019102355782520 05 0506003 6.0.16-HOTFIX 29 OSEN 0

'멀티골' 손흥민 보면 배부른 포체티노, "감독으로 너무 행복"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인환 기자] "선수의 경기력이 좋을 때 감독으로 너무 행복하다"

토트넘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3차전 즈베즈다전서 손흥민의 멀티골을 앞세워 5-0 대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승점 4점(1승 1무 1패)로 반전 계기를 만들었다. 또한 다득점 기록마저 챙기며 16강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토트넘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과 케인, 라멜라, 알리를 출격시키며 분위기 반전과 다득점 승리를 노렸다. 손흥민은 기대에 부응했다.

손흥민은 전반 5분 단독 드리블 돌파 이후 강력한 슈팅으로 이날 경기의 첫 슈팅을 기록했다.

기세를 탄 손흥민은 케인의 선제골로 앞선 1-0으로 앞선 전반 15분 라멜라의 크로스를 받아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추가골을 작렬했다.

손흥민은 전반 44분 마린의 실수를 틈타 공을 가로챈 은돔벨레의 패스를 받아 한 박자 빠른 정확한 슈팅으로 멀티골을 완성했다.

이날만 2골을 추가한 손흥민은 유럽 무대 통산 121골을 기록하며 차범근이 보유한 한국인 유럽 최다 골 기록(121골)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후반 19분 가장 먼저 손흥민을 에릭 다이어와 교체 시키며 체력 안배에도 신경을 썼다. 토트넘은 오는 28일 리버풀 원정 경기를 앞두고 있다.

포체티노 감독은 경기 후 손흥민의 경기력에 대한 질문을 받고 "우리는 선수들이 최고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항상 노력한다. 선수의 경기력이 좋을 때 감독으로 너무 행복하다"라고 미소를 보였다.

한편 손흥민은 토트넘의 주장 위고 요리스와 함께 발롱도르 최종 30인 후보에 포함됐다. 포체티노 감독은 "선수들이 이런 지명을 받을 때 행복하다"라고 강조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대승에 대해 "기분이 엄청 좋지는 않다. 단 한경기다. 이로 자신감을 키워 새로 시작해야 한다. 그래도 5-0 승리로 자신감을 가지고 편하게 하루 쉴 수 있을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mcadoo@osen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