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02758 1082019111156202758 06 0601001 6.0.19-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39226194 false true true false 1573473538000 1573480206000 related

A씨, 김호영 메시지 공개…"성추행" vs "우발적 해프닝" [엑's 이슈]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뮤지컬 배우 김호영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A씨가 김호영과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11일 더팩트는 김호영이 지난 9월 24일 차량 내부에서 남성 A씨에게 유사성행위를 한 혐의로 피소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성동경찰서 여성청소년과에 고소장이 제출됐다.

김호영은 스케줄 상의 이유로 소환 조사에 불응했지만 조만간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소속사 PLK 측은 피소된 것은 사실이지만 정확한 사실 관계 여부는 경찰에서 판단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가운데 A씨는 40대 남성으로 알려졌으며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김호영과 약 2년 정도 알고 지낸 사이라고 전했다. 그는 "업무 관계로 만난 김호영이 몸이 좋지 않다며 차에서 대화를 나누자고 했다. 그러다 피곤하다며 그가 먼저 잠들었고, 나도 잠이 들었다. 얼마 후 이상한 낌새에 잠을 깼다. 깜짝 놀라 차 밖으로 뛰어나갔다"고 주장했다.

A씨는 김호영이 처음에는 사과 연락은 커녕 답장도 없었다며 "김호영 소속사 대표가 원하는 게 무엇인지 물었다. 보상도 해주겠다고 했다. 내가 원한 것은 돈이 아니다. 그때만 해도 고소할 생각이 없었는데 또 연락이 와 날 언론에 공개하겠다고 하고, 내가 먼저 유혹했다고 모함했다. 그날 일로 악몽을 꿀 정도로 정신적 고통이 크다"고 전했다.

또한 A씨는 김호영과의 카카오톡 대화 일부도 공개했다. A씨는 "회사에 솔직하게 말하고 대중들을 더이상 속이지말고 커밍아웃 해라. 그리고 지금 하고 있는 방송들 다 내려놓아라"고 말했다.

이에 김호영은 "차 안에서 지쳐보이는 내 손을 먼저 잡아주고 핸드크림도 발라 준 (A씨의) 모습이 큰 위로가 됐는지 거부감이 없었다"며 "소속사에 우리의 우발적인 해프닝을 얘기할 순 있다. 그렇지만 그게 서로에게 좋은 일 일까요. 순간적으로 이성적인 판단을 하지 못 하고 감정에 휘말린 당신과 나의 선택을 사는 동안 주님께 기도 드리면서 참회하는 게 더 용서받는 길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A씨는 "그걸 성추행이라고 하지 해프닝이라고 말하진 않는다. 난 분명히 차 안에서 게이가 아님을 밝혔다"며 "아프다고 하는 당신을 친구로서 위로해주러 간 나를 끝까지 당신의 욕정을 채우려고 키스를 하고 반바지를 벗겼다. 그러고도 사과 한마디조차 하지 않고 어떻게든 이 위기를 넘기려고 머리를 쓰느라 답장을 이렇게 늦게 보내냐"고 전했다.


한편 김호영은 2002년 뮤지컬 '렌트'로 데뷔해 연극, 뮤지계에서 활동해왔다. 최근에는 예능 '라디오스타', '복면가왕'뿐 아니라 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에도 출연중이었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