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7745 0182019121156817745 06 0601001 6.0.21-HOTFIX 18 매일경제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576004465000 1576004531000 related

김건모 성폭행→폭행 의혹…“머리채 잡고 때려 안와골절” 논란ing [MK★이슈]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노을 기자

가수 김건모가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과거 폭행을 당했다는 제보자가 등장했다.

김세의 가로세로연구소 대표와 강용석 변호사는 10일 오후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 ‘김건모 추가 폭로! 또 다른 피해자 격정 고발!’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하며 김건모의 성폭행에 이어 폭행 의혹을 제기했다.

제보자는 “(2007년도에) 김건모가 있던 룸 옆방에서 김건모의 파트너와 나이를 두고 언쟁을 벌였는데 김건모가 문을 열고 나오더니 ‘시끄럽다고 했지’라며 머리채를 잡고 주먹으로 눈, 코, 배를 때렸다”고 주장했다.

매일경제

김건모가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과거 폭행을 당했다는 제보자가 등장했다. 사진=MBN스타 DB


그는 “누군가 문을 여는 사이 급하게 빠져 나와서 소지품을 챙기고 택시를 탔다. 일단 아프니까 강남 세브란스로 갔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강용석 변호사는 “제보자는 (유흥업소) 매니저 역할을 하던 분이다. 당시 김건모 파트너와 1살 차이로 나이 때문에 옆방에서 언쟁을 벌이다 김건모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첨언했다.

제보자는 2007년 사건 당시 병원 의무기록을 공개하기도 했다. 의무기록에는 제보자에 대한 안와상골절, 두통 등 기록이 적혀 있었고 강용석 변호사는 “얼굴이 피떡이 됐다는 것”이라고 심각성을 언급했다.

‘왜 바로 경찰에 신고를 하지 않았냐’는 질문에 제보자는 “김건모 씨와 가게 업주가 신고를 못하게 했다. 신고할 수도 없었고 제가 일하는 곳, 김건모 측이 무서웠다. 발설하면 안 된다는 협박도 있었다”고 폭로했다.

김세의 대표는 “알아봤더니 (해당 사건에 대한) 기록이 MBC에 있더라”며 “2007년 1월 10일 ‘김건모 폭행사건’으로 자세하게 촬영한 영상도 있지만 방송되지 않았다. 자료 영상을 구매할 수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제보자는 “김건모 씨가 TV에 안 나왔으면 좋겠다. 괴물같은 사람이 천진난만하고 순수한 청년처럼 나오는 것에 대중들이 속는다. 피해자한테 꽃뱀이라고 하는 걸 보고 싶지 않다. 돈을 바라고 나온 것도 아니다”고 말했다.

김건모는 현재 2016년 성폭행 의혹과 2007년 폭행 의혹에 휩싸인 상황이다. 이에 김건모 측은 논란에 휩싸인 날부터 계속해서 “사실무근이며 법적대응 예정”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sunset@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