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8115 1072019121156818115 05 0506001 6.0.22-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08900000 1576017171000

'7번' 김인성, 벤투는 '동아시안컵 손흥민' 임무 줄까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파울로 벤투 감독이 동아시안컵 3연패에 도전한다. 홍콩을 잡고 순조로운 항해를 준비한다. 객관적 전력에서 떨어지는 만큼, 다양한 선수를 실험할 가능성이 있다. 울산 현대에서 맹활약한 김인성도 그 중 한 명이다.

한국은 11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홍콩과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을 치른다. 대회 최초 3연패와 개최국 우승 실패 징크스를 깨려면 홍콩부터 완벽하게 잡아야 한다.

동아시안컵은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가 아니다. 따라서 유럽 등에서 뛰는 선수를 의무적으로 차출할 권한이 없다. 동아시안컵 구성이 K리그, 중국슈퍼리그, J리그 등이 대부분인 이유다.

아시안컵과 월드컵 예선에서 핵심인 손흥민도 없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손흥민 7번은 김인성에게 배정됐다. 올 시즌 울산은 전북 현대와 경쟁 끝에 준우승을 했지만, 김인성은 9골 3도움으로 팀 승리에 큰 힘이 됐다.

측면에서 파괴적인 만큼, '7번' 손흥민 역할을 맡길 가능성이 있다. 물론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와 발롱도르 후보, 최근 프리미어리그에서 75m 환상골을 넣은 선수와 비교는 어렵지만 이번 대회라면 가능하다.

홍콩 피파랭킹에서 알 수 있다. 홍콩은 139위로 한국(41위)과 98계단이나 차이난다. 클럽으로 따져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녹아웃 스테이지 이상을 보는 울산과 플레이오프에서 돌풍을 노리는 홍콩 구단들과 폭이 크다.

김인성은 울산에서 풀백들과 연계플레이, 침투 패스 뒤에 직접 해결하는 능력, 중앙으로 치고 들어가는 경우 등 측면에서 다양한 공격 패턴을 보였다. 울산 동료 김태환, 김보경이 동아시안컵에 함께하고 있어 홍콩전에 뛴다면 시너지 효과를 볼 수도 있다.

포지션 경쟁 확률이 큰 나상호는 9일 부산에 합류해 10일 대표 팀 훈련을 했다. 체력 부담이 있어 선발을 고민할 공산이 크다. 따라서 홍콩전에 김인성이 선발 출전할 가능성은 있다. 벤투 감독은 “오랜만에 소집된 선수들에게 기회가 될 것이다. 새로 합류한 선수도 마찬가지다. 기본 틀을 지키면서 다양한 조합과 옵션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2019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남자 대표 팀 일정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2월 11일, 19시30분 vs 홍콩
12월 15일, 19시30분 vs 중국
12월 18일, 19시30분 vs 일본
(장소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