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3309 0182019121256843309 06 0601001 6.1.15-RELEASE 18 매일경제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576086003000 1576086126000 related

‘보니하니’ 폭력·성희롱 논란→최영수·박동근 출연 정지→“답답하고 억울”(종합)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펭수로 핫한 인기를 얻고 있는 EBS가 미성년 폭행, 욕설 논란으로 불명예를 얻었다. 이에 EBS는 공식 사과와 함께 관계자 징계를 약속했다.

지난 10일 ‘보니하니’ 측은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해당 방송에서 버스터즈 채연(15)이 ‘당당맨’ 최영수(35) 팔을 붙잡자, 최영수가 채연의 손길을 뿌리치며 팔을 크게 휘두르는 시늉을 했다. 이 장면은 김주철의 몸에 가려졌다.

그러나 ‘짝’하는 큰 타격 소리가 들리고, 김주철이 지난 뒤 채연이 자신의 어깨를 한 손으로 움켜쥔 모습 등을 보였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폭행 논란을 제기하며, 스무 살 차이 나는 두 사람의 모습이 장난으로 보기 힘들다며 지적했다. 이와 함께 최영수 사과와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쇄도했다.

매일경제

EBS가 폭행, 욕설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와 함께 관계자 징계를 약속했다. 사진=<보니하니> 홈페이지 캡처


의혹이 커지자 ‘보니하니’ 측은 공식 SNS를 통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제작진은 “어제 라이브 영상 관련해서 걱정하시는 분들이 많아 공지드립니다. 관련 논란은 전혀 사실이 아니니까 걱정 마세요. 더 이상의 추측과 오해는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고 당부했다.

이 가운데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보니하니’ 출연중인 박동근이 채연에게 성희롱적 발언을 했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온라인을 떠도는 영상에서 박동근은 채연을 향해 이의웅과 방송하는 소감을 캐물었다. 이에 채연이 “무슨 대답이 듣고 싶은 거냐”고 웃으며 묻자, 박동근은 “리스테린 소독한 X, 독한 X”이라고 발언했다. 채연은 “뭐라고요?”라고 되물으며 당황하자, 박동근은 여기서 멈추지 않고 “독한 X”이라는 욕설을 세 차례나 뱉어 충격을 자아냈다.

매일경제

EBS가 폭행, 욕설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와 함께 관계자 징계를 약속했다. 사진=<보니하니> 라이브 영상캡처, 공식 SNS


일부 네티즌들은 유흥업소에서 쓰는 은어라며 박동근을 비판하며 하차 요구를 했다. 은어인지 몰랐다고 해도 박동근의 발언 중 미성년자인 채연에게 ‘독한 X’이라는 비속어는 비판받아 마땅하다. 결국 EBS 측은 공식 사과와 함께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11일 EBS는 “사태의 심각성을 엄중히 받아들이고 책임을 통감한다”라며 모든 프로그램 출연자 선정 과정에 대한 전면 재검토, 프로그램 관계자 징계, 제작 시스템 정비 등을 통해 향후 유사 사항이 재발하지 않도록 제작 전반을 엄중히 점검,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우선 해당 출연자 두 명을 즉각 출연 정지시키고, 논란이 된 콘텐츠를 삭제했다. 프로그램 관련자에 대한 징계 등 후속 조치를 진행할 계획을 전했다. 유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고의 원인을 철저히 파악하고 제작 시스템을 정비하는 등 제작 전 과정에 걸쳐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울 것이라고 밝혔다.

매일경제

EBS가 폭행, 욕설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와 함께 관계자 징계를 약속했다. 사진=<보니하니> 홈페이지 캡처


한편 해당 보도가 전해진 후, 최영수는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는 “‘보니하니’ 13년째다. 역대 보니하니들과 친했다. 근데 오늘 마지막이 됐다. 오늘자 방송 준비하고 있는데 하차 통고를 받아 너무 답답하다. 오해다. 내가 음주운전을 했거나 도박을 했거나, 진짜 죄를 지었으면 억울하지 않을 것”이라며 “전 나쁜 사람 아니고, 채연이 때리지 않았다. 물의를 빚어 죄송하다”고 털어놓았다.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