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6354 0582020012457696354 05 0508003 6.0.27-RELEASE 58 스포츠월드 48372589 false true true false 1579855844000 1579855860000 레오 31득점 2001251531

‘불 뿜은’ 레오…OK저축은행, 3위가 보인다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무시무시한 레오 안드리치의 화력, OK저축은행이 웃었다.

연패탈출에 성공한 OK저축은행이다. OK저축은행은 24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전력과의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20 20-25 25-21 29-27)로 승리했다. 이로써 시즌 성적 12승11패(승점 37)을 기록하게 된 OK저축은행은 3위 현대캐피탈(13승9패·승점 39)를 승점 2점 차로 뒤쫓게 됐다. 반면, 한국전력은 최하위 탈출 기회를 놓쳤다. 시즌 성적 6승17패(승점 20)로 그대로 7위에 머물렀다.

레오가 불을 뿜었다. 31득점을 올리며 펄펄 날았다. 양 팀 통틀어 최다 득점이었다. 공격 성공률도 57.14%로 높았다. 특히 예리하게 들어오는 서브에이스는 상대 수비를 흔들어놓기 충분했다. 무려 6개의 서브에이스를 성공시켰다. 송명근 또한 서브에이스 3개를 포함해 19득점을 올리며 힘을 보탰다. 한국전력에선 가빈 슈미트가 21득점으로 분전했지만 승리까지 도달하기엔 역부족이었다. 리시브 효율(28.21%)이 크게 떨어졌다는 부분이 아쉬울 듯하다.

스포츠월드

다만, OK저축은행도 마냥 웃을 수만은 없었다. 승리를 쟁취하긴 했으나, 짚어봐야 할 부분들이 적지 않았다. 대표적인 부분이 범실이다. 이날 OK저축은행은 43개의 범실을 저질렀다. 레오, 송명근이 각각 14개, 11개의 범실을 범했고, 전진선의 범실도 8개나 됐다. 한 팀이 한 경기에서 43개의 범실을 저지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초반 분위기를 가져가고도 경기를 어렵게 풀어간 이유다. 종전까지는 42개가 최다 기록으로, 지금껏 나온 네 차례 모두 풀세트 경기였다. 상위권 진입 희망을 키우고 있는 OK저축은행으로선 과제 또한 확인한 셈이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KOVO 제공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