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33860 0252020012857733860 05 0506001 6.0.2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85540000 1580186607000 대구FC 안드레 감독과 결별 2001281731

'금의환향' 김학범 감독 "올림픽 엔트리 기준, 팀에 도움 되는 선수"

글자크기
한국 U-23 축구대표팀 김학범 감독이 2020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를 안고 금의환향했다. 김 감독을 비롯한 선수단은 우승컵과 메달을 목에 걸고 28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돌아왔다.

김학범호는 지난 26일 태국 방콕에 위치한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2020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1-0으로 승리를 거둬 사상 처음으로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또 올림픽 9회 연속 본선 진출을 따내기도 했다.

조선일보

김학범 감독이 28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으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감독은 인천공항 입국장 기자회견을 통해 "선수들과 힘을 합쳐서 얻은 우승이라 더 값지다"며 "도쿄올림픽에서는 2012년 런던 올림픽 때 거둔 동메달 이상의 성적을 거두겠다. 기록은 깨라고 있는 것이다"며 굳은 각오를 드러냈다.

축구 팬들의 관심은 도쿄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기 위한 최종 엔트리 경쟁에 쏠려있다. 올림픽 최종엔트리는 18명이다.

올림픽 엔트리 기준을 묻는 질문에 김 감독은 "기준을 정하면 선수 구성에 유연성이 떨어져 선발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기 때문에 특별한 기준을 정하지 않으려고 한다"며 "경기에 안 뛰어도 팀에 필요한 자원이면 얼마든지 데려갈 수 있다. 올림픽 엔트리의 기준은 결국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 '필요한 선수', '우리가 나가서 성적을 낼 수 있는 선수'로 구분하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올림픽에 나설 와일드카드 선발에 대해서는 "일단 조가 발표된 후 예선 상대가 나오면 상대팀을 분석해서 결정하겠다"며 "우리나라 선수 전부 해당이 된다며 4월 이후로 윤곽이 나올 것"이라고 발표했다.

[포토]U-23 우승컵 쥐고 '금의환향'…"2012 동메달 기록 깨는 것이 목표"

[문유림 인턴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