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7592 0972020021858187592 05 0506003 6.1.3-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90882000 1581991210000 매과 퇴장 VAR 2002181901

"매과이어 퇴장 아니야? VAR로도 못 잡아냈다" 램파드의 분통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프랭크 램파드 / 사진=Gettyimage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매과이어는 명백하게 퇴장당했어야 했다. 비디오판독(VAR)으로도 잡아내지 못했다"

쓰디쓴 패배와 불운한 판정. 두 번 운 첼시의 프랭크 램파드 감독이 씩씩 걸렸다.

첼시는 18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와의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26라운드 홈 경기에서 0-2로 패했다. 이로써 승점 3점을 확보해 4위 자리를 굳건히 해야 했던 첼시(승점 41)는 5위 토트넘(40)에 달아날 기회를 놓쳤다.

이날 첼시는 경기를 주도했다. 홈 이점을 살려 공격 기회를 많이 잡았지만, 맨유의 골문을 뚫지 못했다. 오히려 전반 45분 앙토니 마시알과 후반 21분 해리 매과이어에게 연속골을 내주며 두 골차 패배를 당했다.

이날 패배만큼이나 램파드 감독의 화를 돋우는 게 있었다. 바로 심판의 다소 이해할 수 없는 판정이다. 전반 20분 매과이어는 그라운드에 넘어진 후 바추아이의 복부 아래를 차는 듯한 해동을 취했다. 그 모습은 중계화면이 그대로 잡혔다. 고의성이 다분해 보였다. 이 상황은 첼시 코치진 바로 앞에서 벌어졌고, 달려들어 항의했다. 주심은 VAR을 통해 논란 장면을 다시 봤다. 그러나 퇴장 명령은 없었다.

이날 주심은 지난해 12월 토트넘과 첼시의 리그 경기에서 안토니오 뤼디거의 가슴을 발로 가격한 손흥민에게는 퇴장 판정을 한 바 있다. 그렇기에 이날 매과이어에게 레드카드를 주지 않은 것에 물음표가 그려진다.

램파드 감독은 경기 후 BBC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논란 장면을 끝나고 다시 봤다. 매과이어는 퇴장당했어야 했다. VAR로도 잡아내지 못했다"며 쓴소리했다.

이날 경기에 대해서는 "경기력은 좋았다. 0-2로 질 경기가 아니었다. 하지만 경기를 하다 보면 이렇게 질 때도 있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