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99542 1022020040159199542 05 0506003 6.1.8-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17803000 1585717939000

EPL 통계 매체, "토트넘, 케인 팔아야 할 적절한 시기가 왔다"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새얼 기자=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의 통계 분석 사이트가 토트넘 훗스퍼에 최근 이적 가능성을 나타낸 해리 케인(26)을 팔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케인의 발언이 화제를 모았다. 영국 '스카이스포츠'에서 활동하고 있는 제이미 레드납과 인터뷰를 통해 "토트넘을 사랑하지만 발전하지 못할 경우 팀에 남지 않을 것이다"라며 야심을 드러냈다. 우승과 거리가 있는 토트넘을 향한 일종의 경고였다.

2012-13시즌 데뷔한 이래 케인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을 대표하는 공격수로 성장했다. 토트넘 훗스퍼 소속으로 총 278경기에 나서 181골 30도움을 기록했다. 건장한 체격과 날카로운 결정력 등을 겸비한 스트라이커로서 토트넘을 이끌었다. EPL 득점왕도 두 차례(2015-16, 2016-17)나 차지했다.

케인의 개인 성적에 비해 토트넘의 성적은 초라했다. 비록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진출하며 우승에 근접한 경우도 있었지만 토트넘 소속으로 단 한 번도 우승컵을 들어 올리지 못했다. 감독 교체에도 불구하고 이번 시즌 또한 리그 8위에 머무르며 챔피언스리그 진출 경쟁에서 어려운 모습을 보이고 있었다.

EPL 통계 분석 전문 사이트 'EPL 인덱스'는 토트넘에 적절한 시기가 찾아 왔다고 주장했다. 'EPL 인덱스'는 지난 31일(한국시간) "케인이 최근 인터뷰를 통해 토트넘 이탈 가능성을 암시했다. 토트넘은 이제 그를 떠나보낼 시기가 왔다"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이 매체는 "2016-17시즌부터 8번의 부상을 당했다. 발목 상태가 염려된다. 30골을 넣었던 2017-18시즌에는 경기당 5개의 슈팅 기록을 남겼지만 그다음 시즌에는 3.6개로 떨어졌다. 이번 시즌은 2.8개에 불과하다. 포체티노에 비해 무리뉴는 케인을 더 깊이 내려올 것을 요구한다. 파이널 서드 진입을 베르바인이나 손흥민에게 맡긴다"라고 전하며 구체적인 기록을 전했다.

'EPL 인덱스'의 보도에 의하면 케인은 이번 시즌 페널티 킥을 제외한 90분당 평균 득점을 예측할 수 있는 '필드골 기대 수치(npxG)'에서 0.27을 기록했다. 이는 토트넘의 알리, 손흥민, 모우라보다 낮을 뿐만 아니라 아니라 EPL에서 32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이 매체는 유럽 최고의 공격수 중 한 명으로 평가받는 케인에게 어울리지 않는 기록이라고 생각했다.

마지막으로 "가장 좋았던 2016년의 경기력으로 돌아온다는 보장이 없다. 좋지 못한 기록에도 불구하고 케인은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판매 의사를 밝힐 경우 많은 팀들이 흥미를 보일 것이다. 팀의 유스 출신인 케인을 떠나보내는 것은 아쉽지만, 토트넘에 가장 좋은 선택이 될 것이다"라고 덧붙이며 토트넘에 조언을 건넸다.

사진=게티이미지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