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69821 0562020052260269821 05 0508003 6.1.7-RELEASE 56 세계일보 48372589 false true true false 1590111079000 1590111798000

‘배구여제’ 김연경 터키 리그와 결별 중국행 유력

글자크기
세계일보

‘배구 여제’ 김연경(32)은 터키는 물론 유럽 여자프로배구의 간판스타다. 2011-2012시즌부터 2016-2017까지 6시즌 동안 세계 최고 리그인 터키 페네르바체에서 활약하며 두 차례 정규시즌 우승(2014-2015, 2016-2017)을 이끌었다. 2014-2015시즌에는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에 올랐고 2012년에는 유럽 챔피언스리그 MVP도 차지했다.

2017-2018시즌을 중국 상하이에서 보낸 김연경은 2018년 5월 엑자시바시와 2년 계약하며 터키 리그로 복귀했다. 김연경은 여전한 기량을 뽐내며 팀의 리그 준우승, 터키컵 우승, 슈퍼컵 2회 우승, FIVB 월드클럽챔피언십을 주도했다. 국제배구연맹(FIVB) 클럽 월드챔피언십에서는 동메달(2018년)과 은메달(2019)도 따냈다. 2019-2020시즌에는 주장으로도 활약했다.

세계일보

김연경이 소속팀 터키엑자시바시를 떠나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행선지는 중국이 유력하다. 엑자시바시 구단은 21일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김연경과 상호 합의 과정을 거쳐 결별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구단은 “김연경이 우리 팀에 미친 효과에 감사하고 앞으로 건강하게 남은 선수 인생을 펼쳤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연경은 이달 엑자시바시와 2년 계약이 만료돼 자유계약선수(FA)가 됐다. 차기 행선지는 경기 수가 적고 한국을 손쉽게 오갈 수 있는 중국 리그가 유력하다. 지난달 월드오브발리는 브라질 언론 보도를 인용해 중국 베이징 구단이 김연경에게 영입 제의를 했다고 전했다. 김연경은 2017년 중국 상하이 구단에서 1시즌 동안 뛴 경험이 있는 만큼 중국 리그 재진출을 긍정적으로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연경은 터키리그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확산으로 중단되자 지난달 15일 귀국해 국내에서 개인 훈련을 하고 있다.

최현태 기자 htchoi@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