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90897 1082020052860390897 05 0506003 6.1.1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26312000 1590626337000

'또 확진자 발생' EPL, 코로나 3차 검사서 4명 양성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구단들이 재개를 앞두고 가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검사에서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28일(한국시간) "EPL 구단이 25~26일에 가진 3차 코로나19 검사에서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총 3개 구단이다"라고 보도했다. 이들은 규칙에 따라 일주일 간 자가격리를 가질 예정이다.

EPL 클럽들은 지난 17~18일 748명의 선수와 스태프가 1차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19~22일엔 996명을 대상으로 2차 검사를 한 데 이어 이번에 1,008명을 대상으로 3차 검사를 진행했다.

1차 검사에서 6명(3개 구단), 2차 검사에서 2명(2개 구단), 3차 검사에서 4명(3개 구단)의 확진자가 나왔다. 그동안 2,752명을 검사한 결과 확진자는 모두 12명이다.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오는 28~29일엔 4차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각 구단 별로 최대 60명이 테스트를 받는다.

한편, EPL 구단들은 2단계인 '접촉 훈련'을 만장일치로 동의했다.

1단계 훈련에선 5명 이하로 구성된 소그룹 훈련, 75분 제한 넘지,비접촉 방식의 훈련이 진행됐다. 이제는 자체 연습 경기를 포함해 태클까지 가능한 접촉 방식의 훈련으로 치러질 수 있게 됐다. 다만 구단들은 자신들의 훈련 세션의 위험도를 매일 평가해야 한다.

스카이스포츠는 "이 단계도 큰 차질 없이 진행된다면 적절한 시기에 3단계 훈련을 위한 투표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around0408@xportsnews.com/ 사진=연합뉴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