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6090 1082020060260496090 06 0601001 6.1.1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39226194 false true true false 1591062762000 1591062770000 related

비아이 마약수사 무마 도운 변호사 입건…YG 도와 제보자 회유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의 마약 투약 사건에서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의 입장을 대변해 제보자에게 진술 번복을 압박한 변호사가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2일 한국일보는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가 수사 무마 의혹을 제보한 제보자 B씨의 법률 대리인이었던 A변호사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협박·방조 등의 혐의로 경찰로부터 넘겨받아 수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A변호사는 당초 B씨의 법률 대리인으로 선임됐지만 되레 비아이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전 대표가 B씨를 회유 협박하는 것을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4월 양현석 전 대표와 A씨를 이 같은 혐의로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

비아이 마약사건 무마 의혹은 지난해 6월 B씨의 국민권익위원회 신고로 수면에 드러났다. 지난 2016년 8월 B씨가 마약 투약 등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을 당시 B씨가 비아이의 마약 구매와 투약 의혹을 진술하자 양현석 전 대표와 B씨가 회유와 협박으로 진술을 번복하게 했다는 것. 특히 B씨는 변호인으로 선임된 A 변호사가 YG 측이 자신을 회유하기 위한 목적으로 소개해줬다고 주장했다.

경찰 조사 당시 일반적 의뢰인과 변호인 관계와 달리 B씨가 변호사의 눈치를 보는 태도를 취하자, 경찰 수사관이 A변호사가 자리를 비운 틈에 변호사 선임 경위 등을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비아이는 지난해 국민권익위원회에 마약 투약과 관련한 제보가 들어온 사실이 알려지자 아이콘에서 탈퇴했다.

당시 비아이는 "한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 못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4년 후인 지난 2월 경찰조사에서는 최종 마약 음성 판정을 받았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