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08605 0562020060260508605 05 0506001 6.1.1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83927000 1591084018000

반 다이크가 스무 살에 유서 쓴 사연 “심각한 병으로 생사의 기로 놓였었다”

글자크기
세계일보

현역 세계 최고의 수비수 중 한 명인 버질 반 다이크(28·리버풀)가 과거에 생명을 잃을 뻔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1일(현지시간) “네덜란드 국가대표인 반 다이크가 8년 전 치명적인 질병으로 목숨을 잃을 뻔했다”고 보도했다.

2012년 당시 20세였던 반 다이크는 네덜란드 흐로닝언에서 뛰는 프로 2년차 선수였다. 전부터 종종 복부 통증으로 시달리던 그는 어머니의 손에 이끌려 병원에 갔고, 맹장염, 복막염, 신장염 진단을 받고 응급 수술을 받았다.

반 다이크는 “내가 침대에 누워 눈을 뜬 후 본 것은 병상의 튜브뿐이었다. 몸이 망가져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며 “최악의 순간이 머릿속을 맴돌았다. 생사의 위기에 놓였었다”고 밝혔다.

이어 “엄마와 하나님께 기도하고, 몇 가지의 서류를 작성했다. 그것은 일종의 유서였다”며 “내가 죽게 될 경우 돈의 일부가 엄마에게 가도록 했다”고 돌아봤다.

반 다이크는 “물론 그 누구도 죽음에 관해 말하고 싶지 않지만, 이렇게 할 수밖에 없었다. 내가 죽을지도 몰랐으니 말이다”라고 털어놓았다.

당시 몸무게가 15㎏나 빠질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었던 반 다이크는 수술을 받고 기적적으로 건강을 회복했다. 이후 스코틀랜드 리그의 셀틱 FC와 잉글랜드 프로축구리그(EPL)의 사우샘프턴을 거쳤고, 현재 리버풀에서 활약하고 있다.

최승우 온라인 뉴스 기자 loonytuna@segye.com

사진=리버풀 공식 홈페이지 캡처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