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4042 0032020060760604042 05 0506003 6.1.1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87902000 1591487907000

리버풀, 판데이크와 7년 대형 계약 추진…'윈윈 동행' 이어지나

글자크기
연합뉴스

리버풀 수비수 판데이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리버풀이 세계 최고 수비수로 평가받는 피르질 판데이크(29) 붙잡기에 나섰다.

영국 축구 전문 매체 '풋볼 인사이더'는 리버풀이 판데이크에게 7년간 최소 5천만 파운드(약 760억원)를 안기는 초대형 장기 계약을 추진하고 있다고 7일(한국시간) 보도했다.

리버풀은 판데이크에게 주급 20만 파운드(약 3억원)에 현 계약보다 더 나은 수준의 각종 수당을 제의할 것으로 보인다.

판데이크의 현재 주급은 12만5천 파운드(약 2억원)다. 150경기 출전을 채우면 400만 파운드(약 61억원)를 추가로 받는 등 수당도 두둑하게 받고 있다.

판데이크는 2018년 사우샘프턴에서 리버풀로 이적하면서 현 계약을 맺었다. 계약 기간은 5년 6개월로 종료 시점까지 아직 3년이 남아있다.

연합뉴스

헤딩하는 판데이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리버풀이 서른을 앞둔 판데이크에게 7년 계약을 제의한다는 것은, 그가 은퇴할 때까지 '동행'하겠다는 의미다.

판데이크를 영입한 뒤 리버풀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준우승을 일궜다.

올 시즌에는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눈앞에 두고 있다.

판데이크 역시 리버풀 이적 뒤 성장을 거듭해 최고의 선수로 인정받고 있다.

지난해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 올해의 선수에 이어 리오넬 메시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제치고 수비수로는 처음으로 UEFA 올해의 선수로도 뽑혔다.

판데이크로서는 '액수'만 만족스럽다면 7년 장기 계약을 마다할 이유가 없다.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