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08336 0442020070361208336 06 0601001 6.1.14-RELEASE 44 SBS funE 61245766 false true false false 1593753679000 1593754566000 related

권민아 "AOA 시절 10년 괴롭힘 당해…그 언니 때문에 극단적 시도도"

글자크기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funE | 강선애 기자] 걸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정신적 고통을 호소함과 동시에, AOA 탈퇴 배경에 누군가와의 불화가 있었음을 암시해 파장이 예상된다.

권민아는 3일 자신의 SNS에 한 네티즌이 자신에게 DM(다이렉트 메시지)으로 "꺼져 XX아"라고 악플을 보낸 것을 캡처해 공개하며 장문의 심경글을 남겼다.

권민아는 "나도 진짜 너무 너무 꺼지고 싶은데 엄마 돌봐야해서. 아 또 무뇌라고 연락들 많이 오겠다. 맞아요. 나 무뇌 맞고 제대로 배운것도 없어. 어릴때부터 집안 사정 때문에 돈 벌어야 했거든"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권민아는 AOA 활동 시절 누군가와의 불화로 받았던 정신적 고통에 대해 밝혔다. 그는 "아빠 돌아가시고 대기실에서 한번 우니까 어떤 언니가 너 때문에 분위기 흐려진다고 울지말라고 대기실 옷장으로 끌고 가길래 내가 너무 무섭다고 했어. 아빠가 곧 죽을거를 생각하니까. 난 아직도 그 말 못 잊어. 딴 괴롭힘? 딴 욕? 다 괜찮아 상처지만. 같은 차 타는 바람에 나중에는 신경안정제랑 수면제 먹고 그냥 나를 재워버렸어, 스케줄 제대로 해야하는데 내가 점점 망가지고 있다는 걸 느꼈어. 그 언니 때문에 내가 자살시도도 했었거든"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나 아이돌 그리고 배우 인정 안해줘도 괜찮아. 진짜 못해 많이 부족하잖아. 근데 나는 하면서 너무 행복했고 정말 열심히 했어. 정말 사랑하는 직업이야. 일로써 스트레스 한번도 안 받았고 솔직히 AOA탈퇴 정말 하기 싫었는데 날 싫어하는 사람 하나 때문에 10년을 괴롭힘 당하고 참다가 솔직히 끝에는 나도 눈 돌아가서 욕 한번이라도 하고 싶을 정도였으니. 결국 AOA도 포기했어, 나는 다른 멤버들과의 활동이 재밌었던 애였거든"라고 충격적인 폭로를 이어갔다.

AOA 시절 한 멤버와의 불화를 고백한 권민아는 그 상대가 최근 부친상을 당했다고 밝혔다. 그는 "근데 얼마전에 그 언니 아버지가 돌아가셨어. 마음이 너무 아프고 기분이 이상했어. 그 아픔 적어도 나는 아니까. 장례식장 갔는데 날 보자마저 울면서 미안하다고 하더라. 허무하고 무너져 내렸어 마음이. 그냥 비워졌어. 원망도 사라지고"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권민아는 여전히 정신적 고통이 있다고 호소했다. 권민아는 "다 괜찮아졌는데 내가 너무 고장이 나있어서 무서워. 공백기, 당연히 예상했지. 이것 저것 배우거나 우울증이나 공황장애 불안증 치료 하면되겠다 했어. 근데 공백기 동안에도 참 많은 일들이 생기더라. 솔직히 지쳐. 맞아. 그 네티즌? 인터넷상 사람들이 하는 말처럼 나도 내가 누군지 모르겠고 뭐하는 애인지 모르겠어. 꼴보기 싫고 시끄럽고 듣기 싫어도 나도 내가 태어나고 싶어서 태어난거 아니잖아. 나도 입이 있고 손이 있고 이제는 나도 내 자신이 컨트롤이 안되고. 나 엄마때문에 살아. 살아야지. 이쁘게 안봐줘도 되고 관심 안줘도 괜찮으니까 조금만. 그냥 내버려두면 안될까? 내가 다 잘 못 했으니까"라며 불안정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권민아는 추가 글을 올려 자신과 불화가 있었던 AOA 멤버에게 뼈 있는 말을 남겼다. 그는 자신의 아버지가 췌장암 말기로 돌아가실 때, 각종 스케줄과 그 '언니'한테 혼날까 봐 병실에 있는 아버지를 자주 볼 수 없었다고 폭로하며 "들리는 말로는 언닌 특실 잡아주고 개인 스케줄들도 그렇고 뭐 취소했다는 말 들리던데 아니길바래. 프로답게 해 언니도. 울지마 알았지? 분위기 흐려진다며 나 때문에 왜 눈치 봐야하냐며 그랬잖아. 언니도 잘 이겨내 꼭. 나는 아직도 그 기억 못 지워 언니가 했던 말들 행동들 사실 흐릿해도 전부 기억해 남아있어. 그럴 때마다 약 먹어가면서 견디고 있어. 그치만 아빠 때 일은 평생 갈 것 같다. 언니는 그냥 뱉은 말이지만 난 정말 상처였던 것 같아"라고 여전히 마음속에 앙금이 남아있음을 드러냈다.

권민아는 지난 2012년 AOA 멤버로 연예계에 데뷔, 지난해 5월 팀에서 탈퇴하고 배우로 전향했다. AOA 멤버 중 최근 부친상을 당한 멤버는 지민이 유일하다. 권민아가 글에서 AOA 멤버 중 누구와 불화가 있었는지 특정하지는 않았지만, "얼마 전 부친상을 당한 언니"라는 글 때문에 지민을 저격한 게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