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6166 0362020071161376166 06 0603001 6.1.16-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449480000 1594449538000 popular

"팀 퇴출 후 피해자 행세"...'드럼좌' 빅터한, 명예훼손 혐의 피소 [공식]

글자크기
한국일보

유튜버 드럼좌로 활동 중인 빅터한이 소속사에게 명예훼손 혐의로 피소 당했다. 빅터한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튜버 드럼좌로 활동 중인 빅터한이 소속사에게 명예훼손 혐의로 피소당했다.

빅터한이 드러머로 활동했던 보이밴드 어바우츄(About U)의 소속사 코로나엑스 엔터테인먼트(이하 코로나엑스) 측 관계자는 11일 본지에 "지난 3일 빅터한을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3일 전 소속사 측은 빅터한에 대한 명예 훼손 혐의 고소장 접수를 마친 상태며, 같은 날 빅터한의 방송 출연 및 연예활동금지가처분신청서도 법원에 제출했다. 지난 10일에는 경찰에 출석해 고소인 진술까지 마쳤다.

현재까지 코로나엑스와 빅터한의 전속계약은 유효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관계자는 "빅터한과 연락은 닿지 않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한편 빅터한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8년 간 연습하고 3주 방송을 했지만, 드럼 스틱을 부러트렸다는 이유로 회사에서 잘렸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빅터한이 어바우츄로 활동 하던 중 본인의 문제로 그룹 활동이 중단됐고, 앨범 제작비 등 회사에 막대한 피해를 입혔지만 팀 탈퇴 이후 회사와 계약돼 있는 상황에서 무단으로 유튜브 활동을 시작했다"며 "또 영상을 통해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는 방식으로 회사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반박했다.

또 소속사는 빅터한이 지난 3월 활동 당시 자신의 무대 의상에 실밥이 삐져나왔다며 여성 스태프에게 가위를 가져오게 한 후 해당 스태프를 자신의 앞에 불러두고 자신의 손목을 긋어 피를 보이는 등 위협을 가해 팀 활동을 중단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빅터한 측은 이 같은 주장에 "회사에서 퇴출당한 뒤 5일 만에 올린 유튜브 영상에서는 손목이 깨끗하다"며 "드럼좌 빅터한의 앞길을 막으려는 것"이라고 재차 맞섰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