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43512 0562020071461443512 06 0602001 6.1.15-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734543000 1594770740000 related

송대관 “태진아는 내 보조지”…진성 “작명미 받고 싶은 건 아니지만 유재석, 성의 표시 어때?”

글자크기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나란히 출연

세계일보

송대관(오른쪽)이 14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김수찬(왼쪽)과 ‘해 뜰 날’을 노래하고 있다.


송대관이 TV 예능에 출연해 ‘트로트 대형’다운 존재감을 보였다.

14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트로트 사제 특집! 해 뜰 날엔 태클을 걸지 마’로 꾸려졌다.

방송에는 송대관, 진성, 김수찬, 신인선, 신성이 출연했다.

송대관은 김수찬과 함께 ‘해 뜰 날’을 부르며 등장했다. 진성은 신성·신인선과 ‘안동역에서’를 불렀다.

송대관은 “태진아는 내 보조 가수”라고 발언해 현장을 뒤집었다.

곧바로 태진아의 영상 편지가 틀어졌다. 그는 “형은 노래가 몇 없지 않아. 형이 나 없이 될까”라며 ‘예견한 듯’한 반격을 했다.

송대관은 “쟤 왜 저러고 있느냐”며 웃음을 지었다.

송대관은 “무명생활 8년 만에 가수왕이 됐다”며 “매니저도 없었고 차도 없었다”고 예전을 회상했다.

또 “시상식이 끝나고 집에 가는데, 무대 위는 화려했지만 홀로 자취방에 돌아오니 외로웠다”며 “트로피 놓고 혼자 눈물을 흘렸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진성이 14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노래하고 있다.


또 “전성기 시절 라디오 방송 나가면 전라도 사투리가 심해 청취자들이 잘 못 알아들었다”며 “모니터링을 한 라디오국 국장이 ‘도대체 이 사람 무슨 말을 한 거냐. 이런 사람 왜 섭외했냐’ 했다더라”고 털어놨다.

이후 송대관에게 라디오 섭외는 한동안 뜸해졌고, 그는 소문을 통해 뒤늦게 진상을 알았다고 한다.

송대관은 “이제 지역 말이 우대받는 시대”라며 전남 목포 출신인 진행자 박나래와 “징해부러유”라 주고 받으며 포옹했다.

진성은 “여기 작은 오빠도 있다”며 일어났다.

진성은 ‘유산슬’ 유재석에게 영상편지를 받았다.

‘유산슬’이란 이름을 짓고 작명비는 받았느냐고 MC안 거슈 산다라박이 묻자, 진성은 “오래 고민하고 지은 건 아니고, 중국 음식 중 유산슬이 제일 비싸서 만들었다”고 답했다.

이어 영상편지로 유재석에게 “작명비를 받고 싶다는 것은 아니지만 사소한 성의 표시는 어떠냐”고 말해 출연진 모두 폭소를 터트렸다.

김명일 온라인 뉴스 기자 terry@segye.com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처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