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96189 0182020080461896189 05 0507002 6.1.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36180000 1596536302000

720일 만에 광주 홈런 친 김현수, ‘신차’ 받는다…KIA 홈런존 5번째 주인공 [오늘의 기록]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광주) 이상철 기자

프로야구 LG트윈스 주장 김현수(32)가 역대 다섯 번째 ‘KIA 홈런존’의 주인공이 됐다.

김현수는 4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타이거즈와 KBO리그 원정경기에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첫 타석부터 홈런을 쏘아 올렸다.

0-1의 2회초, 무사 주자가 없는 가운데 투수 이민우의 140km 속구를 때려 외야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홈런을 날렸다. 김현수의 시즌 15호 홈런.
매일경제

LG 김현수는 720일 만에 광주 경기에서 홈런을 터뜨렸다. 이번엔 KIA 홈런존의 쏘렌토 차량을 맞혔다. 사진=천정환 기자


김현수의 타구는 외야 우측 잔디석에 위치한 KIA 홈런존으로 향하더니 쏘렌토 차량의 앞문을 맞혔다.

KIA 홈런존은 모기업 마케팅의 일환으로 출시된 신차를 홍보하는 공간으로 활용된다. 홈런 타구가 전시된 구조물이나 차량을 맞을 경우, 선수에게 전시된 차량을 선물한다.

KIA는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로 홈구장을 이전하면서 KIA 홈런존을 운영했으나 ‘행운의 주인공’은 많지 않았다.

그동안 두산 김재환(2014년 5월 27일·K5), KIA 최희섭(2015년 4월 9일·올 뉴 쏘렌토), 두산 오재일(2017년 10월 25일·스팅어), KIA 터커(2020년 5월 17일·쏘렌토) 등 4명만 KIA 홈런존 안으로 타구를 날렸다.

그리고 김현수가 다섯 번째 주인공이 됐다. 한 해에 KIA 홈런존 주인공이 2명이나 나온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김현수가 광주 경기에서 홈런을 터뜨린 건 2018년 8월 15일 이후 720일 만이다. rok1954@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