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4703 1112020080661944703 06 0601001 6.1.17-RELEASE 111 서울경제 62442346 false true false false 1596698747000 1596698756000 related

샘 오취리, 흑인 분장 사진에 불쾌감···"웃기지도 않아"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한 교교생들의 흑인 분장 졸업사진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샘 오취리는 6일 자신의 SNS에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프다. 웃기지 않다. 우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이라며 한 고등학교 학생들이 졸업 사진 촬영을 위해 흑인으로 분장한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제발 하지 마라. 문화를 따라 하는 것은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하나”라며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었으면 좋겠다.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이 가장 좋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회가 되면 한 번 같이 이야기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사진에서 이른바 ‘관짝 춤’(coffin dance) 댄서들을 흉내 내며 흑인들을 따라 얼굴을 검게 칠하는 ‘블랙페이스’ 분장을 했다. 이는 온라인상에서 밈(Meme, 유행 요소를 응용해 만든 사진이나 동영상)으로 활용되고 있는 흑인들의 장례식 영상을 패러디한 것이다. 그러나 이는 흑인을 희화화하는 인종차별적 행위로 해외에선 금기시되고 있다.

/이혜리기자 hyer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