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51369 0182020081262051369 05 0507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58526201 false false false false 1597193016000 1597799291000

류현진, 6이닝 7K 1실점 2승 눈앞…토론토, 말린스에 3-1 앞서

글자크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홈 개막전'에서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에 성공하며 시즌 2승을 눈앞에 뒀다.

류현진은 1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살렌필드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에 시즌 4번째 선발 등판, 6이닝 동안 삼진 7개를 잡아내고 안타 2개와 볼넷 2개를 내줘 1실점 했다.

토론토 타선은 0-1로 뒤진 6회말 보 비셋의 스리런 홈런으로 단숨에 역전에 성공했다.

뒤늦게 터진 타선 덕분에 류현진은 승리투수 요건을 갖추고 팀이 3-1로 앞선 7회초 교체됐다.

시즌 2승(1패)을 앞둔 류현진은 평균자책점도 5.14에서 4.05로 크게 떨어뜨렸다.

토론토의 뒤늦은 홈 개막전이자 역사적인 살렌필드 개장 경기라서 더욱 큰 의미가 있는 호투였다.

류현진은 2회초 선두타자 브라이언 앤더슨에게 불의의 일격을 당했다.

풀카운트 승부 끝에 던진 6구째에 '잔가의 보도' 체인지업(약 130㎞)을 구사했으나 공이 한가운데 몰린 탓에 좌월 솔로 홈런으로 연결됐다.

비록 실점을 내줬지만, 류현진은 흔들리지 않았다. 후속 타자들을 파울플라이와 연속 삼진으로 잡아냈다.

4회초와 6회초는 삼자범퇴로 막아냈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