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7089 0362020092062907089 05 0506003 6.1.19-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09200000 1600609256000

손흥민, 한 경기 최다 4골 폭발…그걸 다 도운 케인

글자크기
한국일보

손흥민(왼쪽)이 20일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EPL 2라운드 경기에서 홀로 4골을 넣고 승리를 거둔 뒤 1골 4도움을 기록한 케인과 경기장을 빠져나오고 있다. 사우샘프턴=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의 손흥민(28)이 한 경기 무려 4골을 터뜨리며 팀의 시즌 첫 승을 완벽히 이끌었다. 자신의 리그 한 경기 최다득점 기록을 세운 손흥민은 시즌 초반부터 득점왕 경쟁에 합류했다. 동료 공격수 해리 케인(27)은 손흥민의 4골을 모두 돕고 스스로 추가득점까지 터뜨리며 1골 4도움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20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2020~21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 선발 출전, 0-1로 뒤진 전반 추가시간 2분부터 내리 4골을 집어넣어 팀의 완승에 결정적 역할을 해냈다. 이후 해리 케인이 추가골을 보탠 뒤 상대에 한 점을 더 내준 토트넘은 사우샘프턴에 5-2 승리를 거뒀다.

앞선 에버턴과의 EPL 1라운드(0-1 패), 로코모티프 플로브티프(불가리아)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예선 경기(2-1 승)에서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던 손흥민은 이날 득점으로 시즌 첫 골이자 리그 첫 골을 성공했고, EPL을 통틀어서도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28)에 이은 두 번째 해트트릭을 성공했다.

토트넘은 이날 손흥민의 득점이 터지기 전까지만 해도 암담한 모습이었다. 전반 32분 사우샘프턴 공격수 대니 잉스(28)에 선제골을 내주고 답답한 흐름을 이어갔다. 사흘 전 유로파리그 2차 예선을 위해 불가리아까지 장거리 원정을 다녀 온 피로가 풀리지 않은 모습이었다.

그러나 0-1로 뒤진 채 전반을 마칠 위기에서 터진 손흥민의 득점을 시작으로 토트넘은 완전히 살아났다. 손흥민은 역습 상황 때 케인이 왼쪽에서 넘겨준 패스를 골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 하며 골 망을 흔들었다. 손흥민과 케인이 호흡한 ‘SK 라인’ 폭발이 시작된 순간이다.

후반은 손흥민 원맨쇼였다. 손흥민은 후반 2분 또 다시 케인이 상대 수비라인을 허물며 절묘하게 찔러 준 침투 패스를 잡은 뒤, 페널티 박스 내 정면에서 왼발 슛으로 또 한 번 골 문을 갈랐다. 후반 19분에도 비슷한 장면에서 케인의 패스를 또 한 번 이어받아 득점을 기록하면서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손흥민은 손가락 세 개를 펼쳐 보이며 해트트릭을 자축했다.
한국일보

손흥민(왼쪽)이 20일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EPL 2라운드 경기에서 자신의 4번째 골을 넣은 뒤 손가락 4개를 펼쳐 보이고 있다. 사우샘프턴=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기서 득점포를 멈추지 않은 손흥민은 후반 28분에도 한 골을 추가했다. 이 때도 케인의 도움이 기가 막혔다. 손흥민은 케인이 오른쪽에서 넘긴 대각선 크로스를 왼발 슛으로 마무리 하며 4-1 리드를 만들었다. 손흥민은 오른발-왼발-오른발-왼발을 번갈아 가며 4골을 몰아 넣어 전천후 공격수임을 입증했다.

손흥민을 향해 도움 4개를 기록한 케인은 후반 37분 본인이 직접 추가골을 성공하며 점수 차를 5-1까지 벌렸다. 경기 종료 직전인 후반 45분 사우샘프턴의 잉스는 토트넘의 핸드볼 파울로 얻은 페널티 킥을 직접 차 넣어 한 점을 따라붙었으나 승부를 뒤집기엔 늦은 시간이었다.

최근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로부터 가레스 베일(31)을 임대 영입한 토트넘은 리그 첫 승을 신고하며 분위기를 제대로 띄웠다. 케인과 손흥민, 그리고 7년 만에 토트넘에 복귀하게 된 베일까지 포함한 ‘KBS라인’에 대한 기대가 높았지만, 베일이 무릎 부상으로 팀 훈련에 합류하기도 전에 손흥민과 케인의 ‘SK라인’부터 확 살아난 모습이다.

자신의 ‘인생 경기’를 또 한 번 완성한 손흥민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4번의 경이적인 도움으로 내가 골을 넣게 해준 케인이 경기 최우수선수(MOMㆍMan of the match)로 뽑혀야 한다”며 “케인과 앞으로 더 많은 것을 이뤄낼 것”이라고 했다. 유럽축구통계전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과 케인에게 평점 10점 만점을 부여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