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0598 1082020093063130598 06 0601001 6.1.2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1488886 false true false false 1601412748000 1601412757000 related

'려욱♥' 아리, 열애 인정 후 사과 "공과사 구분 못해 죄송" [전문]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려욱과 열애를 인정한 타히티 출신 아리가 각종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아리는 30일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여러분 마음에 불편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 사과 드리고 오해를 해명하고자 글을 올리게 됐다"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먼저 "지금껏 했던 실수들로 여러분의 마음을 상하게 해드려서 정말 죄송하다"고 운을 뗀 아리는 여러 가지 의혹들에 대한 해명에 나섰다.

그는 "카페 계정은 홍보에 도움이 되기 위해 개설한 것인데 의도치 않게 많은 분들을 불편하게 만든 점 정말 죄송하다. 카페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어 제가 먼저 나서서 예쁘게 꾸미고 싶다 했었다. 그분이 제게 카페를 차려준 것도 아니고 카페 수익 역시 제 몫이 아닌 점 알려드린다. 인터넷에 올라온 글로 여러분들이 알아버리게 돼 기분이 정말 나쁘셨을거라 생각한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커플링과 관련해 아리는 "비슷한 디자인일뿐 커플링이 아니다"고 부인했고, "선물용 꽃다발 사진의 꽃은 제가 만들지 않았다"고도 설명했다.

신천지란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신천지가 절대 아니다"고 부인안 아리는 2년 전 인터뷰를 가진 한 매체가 신천지와 관계 있다는 것을 전혀 몰랐다고 주장했다.

남자 뮤지컬 배우와 함께 라운지바에 갔다는 내용 또한 오해라고 했다. 그는 "남자 배우는 멤버 친오빠다. 9년을 알고 지낸 사이다. 홍보를 원해서 게시물을 올려줬고, 그분이 라운지를 오픈해서 멤버 언니와 함께 축하하는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아리는 "지금까지 침묵으로 일관한 점도 사과드린다. 제가 해명하거나 입을 여는 것이 모두의 기분을 더 상하게 하고 그분께 피해가 갈 것이라고 생각했다. 모두 제가 공과 사를 구분하지 못하고 저의 짧은 생각과 행동으로 일어난 일이다. 더 성숙하게 행동하고 많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덧붙여 "이런 글들이 여러분의 마음을 풀어드리기 어렵겠지만 죄송한 마음을 꼭 전하고 싶었다. 정말 정말 죄송하다. 이 글에 한치의 거짓도 없음을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려욱은 소속사 SJ레이블을 통해 아리와 연인 사이임을 인정했다. 아리는 지난 2012년 타히티로 데뷔해 활동하다가 2018년 팀 해체 후 배우로 전향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은 아리 트위터글 전문.

안녕하세요 아리입니다

여러분 마음에 불편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 사과를 드리고 오해를 해명하고자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먼저 제가 지금껏 했던 실수들로 여러분의 마음을 상하게 해드려서 정말 죄송합니다.

우선 카페 계정은 홍보에 도움이 되기 위해 개설한 것인데, 의도치 않게 많은 분들을 불편하게 만든 점 정말 죄송합니다. 카페 알바 경험이 있어 제가 먼저 나서서 예쁘게 꾸미고 싶다 했었으며, 그분이 저에게 카페를 차려준것도 아니고 카페 수익 역시 제 몫이 아닌점 알려드립니다 인터넷에 올라온 글로 여러분들이 알아버리게 되어 기분이 정말 나쁘셨을 거라 생각합니다. 정말 정말 죄송합니다

또 저는 커플링을 해본 적이 없습니다. 올라온 사진 모두 비슷한 디자인일 뿐 커플링이 아닙니다 그리고 선물용 꽃다발 사진의 꽃은 제가 만들지 않았고 꽃집은 제가 레슨 받던 곳 꽃이 이쁘다고 추천해준 것이 맞습니다

저는 기독교 신자이며 신천지가 절대 아닙니다. 저라고 올라온 캡처의 여성분은 제가 아닙니다. 2년전 아는 선배님께서 라디오를 해달라고 연락왔고, 그곳이 바로 천지 일보라는 곳이었습니다. 지금까지도 해당 매체가 신천지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전혀 아는 바가 없습니다. 오해를 불러 일으킨 점 정말 죄송합니다

그리고 작년 인스타 게시물 인천 데이트라는 해시태그로 불편하게 해드린 점 죄송합니다 해시태그와 게시물 내용 전부 협찬 업체 쪽에서 지시되는 내용들이어서 수정이 불가피했었습니다 또 와인바 사진은 저와 친한 여자 동생과 갔고 아는 친구 와인바여서 그림자도 그 친구의 그림자 입니다. 손이 나온 음식 사진은 여자인 친구의 손입니다. 모두 그분은 자리에 없었음을 알려드리고 싶어요.

남자 뮤지컬 배우와 라운지바에 갔다는 내용 또한 그 남자 배우는 저희 멤버의 친오빠이며 9년을 알고 지낸 사이다. 인스타에 홍보를 원해서 게시물을 올려줬고, 그분이 라운지를 오픈한 것을 멤버 언니와 함께 축하하는 자리였습니다.

지금까지 침묵으로 일관한 점도 사과드립니다. 제가 해명하거나 입을 여는 것이 모두의 기분을 더 상하게 하고 그분께 피해가 갈 것이라고 생각했었습니다. 모두 제가 공과 사를 구분하지 못하고 저의 짧은 생각과 행동으로 일어난 일입니다. 더 성숙하게 행동하고 많이 노력하겠습니다.

여러분의 입장에선 정말 상처되는 일들이었을 거라 생각되어 사과드리는 것 조차 죄송하게 느껴집니다. 이런 글들이 여러분의 마음을 풀어드리기는 어렵겠지만 죄송한 마음을 꼭 전하고 싶었습니다. 정말 정말 죄송합니다. 이 그렝 한치의 거짓도 없음을 말씀드립니다.

제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은 해킹당한 계정입니다 오해하시는 분들이 계셔서 말씀드립니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아리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