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3236 0372020102663693236 06 06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18822000 1603718826000 popular

'마이웨이' 김청 "내년 60세, 정리할 통장·사람 없어"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마이웨이' 캡처



[헤럴드POP=박서연 기자]김청이 정리할 사람이 없다는 것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26일 방송된 TV조선 시사 교양 프로그램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배우 김청이 출연했다.

이날 김청은 '불후의 명곡' 배우 특집에 출연해 부를 심수봉의 '비나리'를 준비했다.

김청의 집을 찾은 임백천은 '불후의 명곡' 출연하는 김청에게 "음 이탈 내지 말라"고 조언하면서 "심수봉 씨 노래가 듣기에는 쉬운데 부르면 울트라캡숑 짱 어렵다"고 말했다.

김청은 임백천의 기타 반주에 맞춰 심수봉의 '비나리'를 가창하면서 색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임백천은 "김청은 배테랑 연기자 노래는 아무리 취해도 부족하다. 술에 취하듯 노래하면서 감성으로 불러라. 잘 될 것 같다. '불후의 명곡' 김청 무대를 끝으로 막을 내리겠다"고 농담을 했다.

이어 "열심히 노력하면서 팬들하고 같이 늙어가면서 연기 열심히 하라"고 했다.

김청은 "내년에 예순이다. 올해 정리를 하고 있다"고 했다. 이에 임백천이 "통장 정리는 나한테 맡겨라"고 하자 김청은 "통장 정리는 할 게 없더라. 또 다행히 정리할 사람이 없더라. 좋은 사람들과 이렇게 와 있구나 싶었다. 너무 감사했다"고 고백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