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9892 1022020102763719892 05 0506003 6.2.0-RELEASE 102 인터풋볼 48384651 false true true false 1603789233000 1603789293000

무리뉴 감독, "SON+케인 듀오? 서로 욕심 없고 친하니까 잘하지"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 =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손흥민(28)과 해리 케인(27)의 호흡에 대해 "서로 이기심이 없다"고 분석했다.

토트넘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번리 터프무어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에서 번리에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개막전 패배 후 5경기 무패(3승 2무)로 리그 5위에 자리했다.

이날 결승골은 손흥민 머리에서 나왔다. 후반 31분 에릭 라멜라가 왼발로 올려준 코너킥을 케인이 머리로 방향만 살짝 바꿨다. 뒤에서 쇄도하던 손흥민이 다이빙 헤더로 마무리하며 0-0 균형을 깼다. 손흥민은 리그 8호 골, 케인은 리그 8호 도움을 동시에 기록했다. 둘 모두 각 부문 전체 1위를 달리는 중이다.

번리전을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과 케인은 오랜 시간 동안 함께 뛰었다. 따라서 서로의 플레이 스타일을 잘 이해하고 있다. 그들은 서로 친밀한 사이이며 축구를 즐긴다. 이 점이 감독인 내게는 정말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서 "팀 입장에서는 톱클래스 선수들 사이의 관계가 중요하다. 손흥민과 케인의 관계는 정말 정말 좋다. '내가 넣어도 되고, 네가 넣어도 된다'는 생각을 한다. 서로 이기심이 없다. 누가 넣든 팀이 중요하다"면서 "두 선수 모두 환상적이다. 오늘 우리는 한 팀이 되어 번리를 이길 수 있었다. 정말 행복하다"고 부연했다.

무리뉴 감독의 언급대로 손흥민과 케인은 EPL에서 환상의 하모니를 보여주고 있다. EPL 역사를 통틀어 가장 많은 골을 합작한 듀오는 디디에 드록바와 프랭크 램파드다. 이들은 현역 시절 첼시에서 36골을 만들었다. 2위 자리는 현재까지 29골을 만든 손흥민-케인 조합이다. 지금까지 보여준 페이스라면 올 시즌 안에 신기록 달성도 가능해보인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