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39137 0372020102863739137 05 05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57880000 1603857892000

LA 다저스 32년 숙원 풀었다…탬파베이 4승2패로 누르고 월드시리즈 제패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다저스가 탬파베이를 누르고 32년만에 월드시리즈 정상에 올랐다./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미국프로야구 LA 다저스가 탬파베이 레이스를 4승2패로 꺾고 32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다저스는 2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MLB) 월드시리즈 6차전에서 탬파베이를 3-1로 제압했다.

시리즈 전적 4승 2패를 기록한 다저스는 1955·1959·1963·1965·1981·1988년을 이어 팀 통산 7번째 월드시리즈 정상에 올랐다. 마지막 우승이었던 1988년 이후 무려 32년만이다.

2016년 다저스 지휘봉을 잡은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2017, 2018년 연속으로 월드시리즈에서 고배를 마셔 지탄의 대상이 되기도 했지만 이번 우승으로 명예회복을 하게 됐다.

탬파베이는 1998년 창단 이후 첫 월드시리즈 우승에 도전했으나, 2008년에 이어 또 다시 준우승에 그쳤다.

한국인 타자 최초로 월드시리즈 무대에 선 탬파베이의 최지만(29)은 이날 1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 1볼넷 1삼진을 기록하고 대타로 교체됐다.

다저스는 선발 토니 곤솔린이 1⅔이닝 3피안타 1실점으로 일찍 내려갔지만, 이어 등판한 6명의 불펜 투수들이 한점도 내주지 않으면서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탬파베이는 2018년 사이영상 수상자인 블레이크 스넬이 5.1이닝 1실점으로 호투하고 1회초 아로사레나가 선제 우월 솔로 홈런을 터트려 먼저 분위기를 잡았다. 탬파베이가 월드시리즈를 최종전으로 끌고 가는 듯이 보였다.

그러나 6회말 탬파베이의 투수교체가 변수가 됐다.

그러나 6회말 1사 이후 스넬이 반스에게 안타를 허용하자 케빈 캐시 감독은 닉 앤더슨을 올렸다. 하지만 다저스의 무키 베츠가 2루타를 터트리며 양팀 분위기는 완전히 바뀌었다. 1사 2, 3루에 몰린 앤더슨은 코리 시거 타석에서 폭투를 던져 1-1 동점을 허용했다. 이어 시거의 1루수 땅볼때 3루 주자 베츠까지 홈을 밟으며 다저스가 2-1로 역전했다.
헤럴드경제

8회 다저스의 무키 베츠(50번)가 쐐기를 박는 솔로 홈런을 터뜨리자 덕아웃의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저스는 8회말 베츠가 승부에 쐐기를 박는 솔로홈런을 터뜨리며 우승에 바짝 다가섰다.

9회초에도 마운드에 오른 유리아스는 마지막 공격에 나선 탬파베이 타선을 삼자범퇴로 틀어막고 승리를 지켰다. 마지막 삼진을 잡아낸 뒤 그라운드에 주저앉아 포효하는 유리아스의 뒤로 다저스 선수들이 뛰어나왔고, 32년만의 우승을 만끽했다.

withyj2@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