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53172 0362020112464353172 05 0507003 6.2.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173420000

'꿈의 구장' 경기, 내년 8월에 재추진

글자크기
한국일보

MLB 닷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무산된 '꿈의 구장' 경기가 내년에 재추진된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공식 사이트인 MLB닷컴은 24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내년 8월 13일 아이오와주 다이어스빌 옥수수밭에 건립된 야구장에서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뉴욕 양키스가 경기를 벌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경기는 1989년 상영된 영화 '꿈의 구장(Field of Dreams)'을 실현하기 위해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올해 추진했던 이벤트다. 케빈 코스트너가 감독, 주연을 맡은 영화 '꿈의 구장'은 메이저리그 역사상 가장 큰 승부 조작 사건인 1919년 '블랙삭스 스캔들'을 소재로 다룬다. '야구장을 지으면 그들이 올 것'이라는 계시를 받은 영화 주인공이 옥수수밭에 경기장을 만들자 블랙삭스 스캔들로 영구제명된 슈리스 조 잭슨 등 선수들이 유령으로 나타나 시합을 한다는 판타지를 담고 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지난해 영화 촬영지인 옥수수밭을 사들여 8,000석 규모의 임시 야구장 건립한 후 지난 8월 화이트삭스와 뉴욕 양키스의 경기를 치르기로 했다. 그러나 코로나19가 확산하자 팀 간 이동을 줄이기 위해 양키스 대신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로 상대 팀이 변경됐다가 끝내 무산됐다.

MLB는 내년 8월 애초 계획대로 화이트삭스-양키스 경기를 재추진하지만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없어야 경기가 가능하다. 폭스(FOX) 방송사가 중계 예정인 이 경기는 8,000명의 관중도 입장할 계획이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