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3517 0582020112764463517 05 0506003 6.2.3-RELEASE 58 스포츠월드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82050000

첼시전 좋은 기억 손흥민, 로만 천번째 경기 망칠까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이달의 선수상X휴식’ 손흥민(28·토트넘)이 ‘첼시전 환상골’ 재현에 도전한다.

토트넘은 오는 30일 오전 1시 30분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첼시와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를 치른다.

현재 리그 1위를 달리고 있는 토트넘에 정말 중요한 경기다. 사령탑 조세 모리뉴 토트넘 감독의 친정팀인 첼시인 데다 런던을 함께 공유하는 지역 라이벌간의 자존심 맞대결이기까지 하다.

손흥민 개인에게도 중요한 한 판이다. 현재 EPL 9경기 9득점으로 득점 2위를 달리고 있다. 잉글랜드 신성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턴)에 1골 차 뒤진 2위인 만큼 이날 득점포를 가동해 선두 르윈을 제치려 한다. EPL 사무국과 토트넘 구단이 선정한 10월 이달의 선수상까지 받으며 물 오른 기세를 보이는 만큼 가능성은 충분해 보인다.

마침 상대는 좋은 기억이 있는 첼시다. 2018∼2019시즌 첼시를 상대로 멋진 득점포를 가동한 바 있다. 당시 리그 1호골이었다.

이뿐만 아니라 27일 루도고레츠와의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경기에선 약 2개월만에 휴식까지 취했다. 여러모로 손흥민이 맹활약할 무대가 깔린 한 판이다.

공교롭게도 이날 경기는 첼시 구단주인 로만 아브라모비치가 첼시를 인수한 이후 치르는 천번째 경기다. 아브라모비치 구단주가 인수한 이후 첼시의 첫 전성기와 두 번째 전성기는 모리뉴 감독이 이끌었는데 운명의 장난처럼 천번째 경기 상대로 만나게 됐다.

흐름이 좋은 손흥민이 모리뉴 감독과 함께 아브라모비치 구단주의 기념비적 행사를 망칠 수 있을까.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AP/뉴시스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