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0299 0512020112864470299 06 0602001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58480000 related

'불후' 류지광, '여자 여자 여자'로 2승…마성의 저음

글자크기
뉴스1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가수 류지광이 '불후의 명곡'에서 2승을 거뒀다.

28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트롯 전국체전' 특집 2탄이 펼쳐졌다.

이날 세 번째 순서로 뽑힌 류지광은 설운도의 '여자 여자 여자'를 재즈풍으로 편곡, 그윽한 음색으로 재해석했다. 원곡에는 없는 가사로 시작한 첫 소절부터 판정단의 시선을 사로잡는 데 성공했다. 출연자들은 류지광의 매력적인 저음에 감탄했다. 신유는 "트로트계에는 이런 보이스가 없기 때문에 귀한 목소리다"고 말했다. 투표 결과 류지광이 황치열을 이기고 1승을 거뒀다.

류지광의 대결 상대로 조이현이 선정됐다. 조이현은 김수희의 '멍에'를 선곡, 이별을 겪은 여자의 쓸쓸함과 상실감을 애절한 음색으로 표현했다. 조이현의 보컬 스승이었던 황치열은 "감성이 풍부해지고, 드라마의 한 장면 같았다"고 칭찬했다. 김범룡은 "아이돌을 하다가 배우가 됐는데 다시 가수를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판정단의 선택은 류지광이었다.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