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54728 1082021011865554728 06 0601001 6.2.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0898600000 related

"놀란 거 알겠는데" 김세정, '경이로운 소문' 작가 교체 언급…시청률 신화 이어갈까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인기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이 작가 교체 소식을 전한 가운데, 주연 배우 김세정이 이를 언급했다.

지난 16일, OCN 토일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 작가가 교체됐으며 13화는 유선동 PD가 대본을 썼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경이로운 소문'은 OCN의 최고 시청률을 갈아치우며 말 그대로 경이로운 행보를 보이고 있는 인기 드라마다.

갑작스런 소식에 시청자들은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런 가운데 극중 도하나 역으로 출연 중인 배우 김세정이 직접 이를 언급하며 시청자들을 안심시켰다.

17일 김세정은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자 자 다들 놀란 거 알겠는데 일단 믿고 따라와 봐요"라는 글과 함께 유준상, 염혜란과의 훈훈한 촬영 비하인드샷을 게재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하나가 믿으라면 믿어야지", "카운터들만 믿고 갑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이로운 소문'은 악귀 사냥꾼 '카운터'들이 국숫집 직원으로 위장해 지상의 악귀들을 물리치는 통쾌하고 땀내 나는 악귀타파 히어로물이다. 말 그대로 통쾌한 전개와 카리스마 넘치는 캐릭터들로 인해 매회 자체 시청률을 경신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그러나 지난해 말, 방송사 내부 사정으로 인해 두 회차가 결방됐다. 결방 이후 원작인 웹툰과는 조금씩 다르게 흘러가는 내용과 답답한 전개로 인해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이미 '작가 교체설'이 돌았다. 특히 16일 방송된 13화는 유선동 PD가 직접 대본을 썼다고 알려졌으나, 완성도와 개연성이 떨어졌다는 평을 받기도 했다.

작가 교체설에 대해 17일 OCN 측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여지나 작가가 12부까지 집필한 후 후반 회차에 대한 이견으로 협의 하에 하차했다"며 "남은 회차엔 새 작가가 투입된다"고 밝혔다.

'경이로운 소문'은 이미 촬영을 마친 상태다. 유지나 작가의 하차, 김새봄 작가의 투입까지. '경이로운 소문'이 10%를 넘나드는 시청률을 이어갈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다시 회복시킬 수 있을지 이목이 모아진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김세정 인스타그램, OCN '경이로운 소문' 포스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