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84069 0682021011965584069 05 0501001 6.2.4-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0992800000

손흥민, 뛰었다하면 이정표… 이번엔 리그 ‘100 공격포인트’

글자크기

셰필드전 5분 만에 코너킥 도움

65골 35도움, 아시아선수 첫 기록… 3분 뒤엔 아쉽게 골대 맞히기도

3-1 완승 토트넘 5위로 올라서… 맨유와 비긴 리버풀은 4위 추락

동아일보

12호골 케인, 손흥민과 나란히 득점 2위 토트넘의 해리 케인(오른쪽)이 18일 영국 셰필드의 브래몰 레인에서 열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셰필드와의 방문경기에서 전반 40분 팀의 두 번째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이번 시즌 12골로 케인은 손흥민과 함께 리그 득점 공동 2위에 올랐다. 1위는 13골을 기록 중인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 케인은 이날 현재 도움(11개)과 공격포인트(23포인트) 1위를 기록 중이다. 셰필드=AP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8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과 셰필드의 경기가 열린 영국 셰필드의 브래몰 레인. 전반 5분 코너킥 상황에서 키커로 나선 ‘슈퍼소니’ 손흥민(29·사진)의 발끝에서 공이 떠났다. 높이 떠 앞으로 뻗어나간 공은 골대 앞에서 몸싸움 중인 세르주 오리에(29·코트디부아르)의 머리로 정확하게 향했다. 오리에가 방향만 바꾼 공은 그대로 골망을 가르며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손흥민의 EPL 35번째 도움이자 ‘100호 공격포인트’였다.

손흥민이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EPL 통산 ‘100호 공격포인트’를 달성했다. 이날 도움 1개를 추가해 65골, 도움 35개를 기록했다. 새해 들어 손흥민은 토트넘 통산 100호 골, 유럽 통산 150호 골 달성에 이어 값진 이정표 하나를 더 세웠다. 앞서 손흥민은 2일 리즈 유나이티드전에서 토트넘 통산 100호 골을, 6일 열린 카라바오컵(리그컵) 4강전 브렌트퍼드(2부 리그)와의 경기에서 유럽 무대 통산 150호 골을 작성했다.

2015년 6월 토트넘에 입단한 손흥민은 토트넘 통산 100호 공격포인트를 달성한 7번째 선수가 됐다. 손흥민은 2015∼2016시즌 공격포인트 5개(4득점, 1도움)를 시작으로 2016∼2017시즌 20개(14득점, 6도움), 2017∼2018시즌 18개(12득점, 6도움), 2018∼2019시즌 18개(12득점, 6도움), 2019∼2020시즌 21개(11득점, 10도움) 등 시즌을 거듭하며 상승 곡선을 그려왔다. 손흥민은 아직 20경기가 남아 있는 올 시즌에 벌써 공격포인트 18개(12득점, 6도움)를 기록했다.

손흥민은 이날 득점도 올릴 뻔했다. 전반 8분 ‘단짝’ 해리 케인(28)의 패스를 받아 골키퍼 키를 넘기는 칩샷을 노렸지만 아쉽게도 오른쪽 골대를 맞고 나갔다. 14일 풀럼전에서도 손흥민은 골대를 맞히며 아쉽게 골을 넣지 못했다. 토트넘은 이후 케인과 탕기 은돔벨레(25)의 골로 3-1 승리를 거두며 리그 5위(승점 33)로 올라섰다.

한편 EPL 1, 2위 팀의 맞대결로 관심을 모았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리버풀은 0-0으로 비겼다. 맨유(승점 37)는 리그 1위를 지켰지만, 리버풀(승점 34)은 4위로 내려앉았다. 2위는 크리스털팰리스를 4-0으로 꺾은 맨체스터시티(승점 35), 3위는 사우샘프턴에 2-0으로 이긴 레스터시티(승점 35)가 차지했다.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