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804537 0182021012865804537 05 0507002 6.2.4-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797861000

‘1루수 이동’ 터커 때문에? 유민상 KIA 1군 스프링캠프 제외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프로야구 KIA타이거즈가 2021시즌을 대비해 본격적인 담금질에 들어간다. 주축 선수들이 소집된 가운데 데뷔 첫 억대 연봉자가 된 유민상이 제외됐다.

KIA는 오는 2월 1일부터 3월 19일까지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스프링캠프를 진행한다.

호랑이 군단이 국내에서 스프링캠프를 치르는 건 1991년(제주도) 이후 20년 만이다. 맷 윌리엄스 감독을 포함한 코칭스태프 18명, 선수단 37명(투수 17명·포수 3명·내야수 9명·외야수 8명) 등 55명이 참가한다.
매일경제

유민상은 2021년 연봉 1억500만 원을 받는다. 하지만 1군 스프링캠프 소집 명단에 제외됐다. 사진=MK스포츠 DB


주장 나지완을 비롯해 최형우 김선빈 박찬호 류지혁 김태진 박준표 임기영 전상현 정해영 등 주축 선수들이 포함됐다.

입국해 자가 격리 중인 브룩스 멩덴 터커 등 외국인 선수도 이름을 올렸다. 신인 선수는 이의리 박건우 장민기 이승재 등 투수 4명만 호출됐다.

그러나 지난해 활약으로 4500만 원이 인상돼 1억500만 원에 계약한 유민상의 이름이 빠졌다. 부상 등 특별한 이유는 없다. 윌리엄스 감독은 1루수 1순위 옵션으로 터커를 고려하고 있다.

KIA는 스프링캠프에서 체력 및 기술 훈련과 전술 훈련에 집중할 예정이다. 이어 3월에는 다섯 차례의 연습경기를 통해 실전 감각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매일경제

KIA타이거즈의 1군 스프링캠프 소집 명단. 사진=KIA타이거즈 제공


한편, 퓨처스 선수단도 2월 1일부터 3월 19일까지 이범호 총괄코치의 지휘 아래 KIA 챌린저스 필드(함평)에 스프링캠프를 차린다. 코칭스태프 18명, 투수 20명, 포수 5명, 내야수 10명, 외야수 4명 등 57명이 참가한다.

KIA는 추위와 악천후 속에서도 선수들이 훈련할 수 있게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와 KIA 챌린저스 필드에 방한 및 방풍 시설을 마련하는 등 국내 스프링캠프 준비에 만전을 기했다. rok1954@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