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0161 1082021022666450161 06 0602001 6.2.6-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333000000 related

입술 터진 손현주 "원빈·현빈·송중기·민호 출연 바라, 막 던져" (간이역)[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손현주의 간이역’의 역장 손현주가 데뷔 첫 예능에 도전해 입술까지 터졌다고 한다. 원빈부터 송중기까지 희망 게스트를 언급하기도 했다.

MBC 예능프로그램 ‘손현주의 간이역’이 내일(27일) 오후 9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손현주의 간이역’은 간이역의 명예 역무원이 된 손현주와 김준현, 임지연이 전국 257개의 간이역과 그 지역의 맛과 문화, 아름다움, 주민들의 정겨움까지 보여줌으로써 ‘간이역’의 존재 의미를 되짚고, 사라질 위기에 놓인 간이역을 구하려는 힐링 프로그램이다.

손현주는 데뷔 30년 만에 처음으로 자신의 이름을 내건 예능 프로그램에 도전, 간이역장으로 변신했다.

2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손현주는 "든든한 지원군들이 있어 전혀 불편함이 없다. 전국 각지에 있는 257개 간이역, 어쩌면 사라져갈 수 있다. 사라져 가는 게 현실이다 보니 아름다움을 시청자 여러분에게 선물해 드리고 싶어 팔을 걷고 나섰다"라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너무 빠른 세상이 됐다. 주로 타는 기차들이 KTX로 거리를 볼 수 없다. 무궁화호를 타고 왔을 때 거리가 눈에 들어오더라. 우리가 못 본 거리, 풍경이 많구나 라고 생각해 주저없이 참여했다. 예능이라는 표현을 잘 안 쓴다. 힐링 프로라고 생각한다. 만약 예능이라고 생각했으면 못 했을 거다. '간이역'은 느리게, 나답게 갈 수 있고 감독님이 편집을 잘 해줬을 거라고 믿는다. 시간이 되면 우리가 다녀간 역들을 오면 힐링이 될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이야기했다.

타 프로그램과의 차별화에 대해서는 손현주는 "간이역이 폐역이나 무정차역이 아닌 살아있는 역이다. 마을 사람들에게는 소중한 발이 되고 있는 살아있는 역이다. 예능이라고 얘기는 하는데 장난을 칠 수는 없다. 철저하게 지켜야 할 것들이 많다. 요즘 같은 코로나19 시국에 다닐 수 없는 곳을 우리가 대신해 다니고 아름다운 그림을 안방에서 즐기라는 뜻에서 촬영하게 됐다. 보면 알 거다. 화려하게 포장돼 웃기는 재미 보다는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잘 담는다. 편안하고 힐링할 수 있는 프로가 되지 않을까 해 기쁜 마음으로 참여하게 됐다"라고 짚었다.

절친한 배우들이 게스트로 출격할 것으로 보인다. 손현주는 "그런 프로가 있다는 얘기를 하는 사람들이 몇 명 있긴 있다. 알아서 전화를 하는 사람도 있다. 파이팅 넘치는 후배는 언제 나가면 되냐고 하기도 했다. 참여하고 싶어하는 후배들이 있다"고 귀띔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첫 게스트 유해진, 김상호에 대해서는 "내가 뭐라고 직접 섭외를 하겠나. 물론 연락은 한다. 너희도 와서 힐링이 되고 너희로 인해 마을 주민들도 힐링이 됐으면 한다고 얘기했다. 유해진, 김상호는 임지연을 잘 알더라. 김준현씨도 알고 있어 자연스럽게 오지 않았나 한다"라고 언급했다.

배우로서 예능을 하는 것에 대해 "힘들지 않다는 건 거짓말이다. 드라마나 영화를 찍으면서도 입술이 안 터지는데 이번에는 터졌다. 생각보다 해야 할 일이 너무 많더라. 말이 많다고 하던데 역사적인 배경 같은 것, 이 간이역이 언제 생겼는지 주위 명소가 뭐가 있는지 전달을 해야 하다보니 많은 것들을 공부한다. 드라마와 영화는 내 것만 하면 되는데 간이역은 주위를 다 봐야 한다. 상당히 힘든 거구나 했다. 예능을 하는 배우들이나 MC들을 다시 보고 존경하게 된다. 술이라도 한 잔 더 사줘야겠다 싶다"라고 털어놓았다.

임지연, 김준현이 보는 손현주 역장의 장점과 단점은 뭘까.

임지연은 "연기자 후배로서 너무 존경한다. 사실 무겁고 다가설 수 없는 국민 배우의 느낌이었다. 너무 하늘같은 선배님이다. 그런데 실제로 보니 오래 알던 것처럼 정말 편하게 집 앞에서 소주 한잔 먹을 수 있는, 편안함과 친숙함이 느껴진다. 단점은 아니지만 장점이자 단점으로 얘기하자면, 너무 많은 정보를 갖고 있지 않나. 여기까지 하겠다"라며 웃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준현이 나섰다. "단도직입적으로 단점을 말하겠다. 말씀이 너무 많으시다. 했던 얘기를 또 한다. 제발 그만 좀 하세요. 단점이자 장점이다. 참 말씀이 많다. 이상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초대하고 싶은 동료나 절친이 있을까. 손현주는 "이름이 거론 안 되면 섭섭해할 것 같다. 나름대로 연락도 하고 연락도 받는다. 한 사람 한 사람이 나올 때마다 설렌다. 다음에는 어떤 스페셜 게스트가 나올지 기대된다"라고 이야기했다.

구체적으로 꼽아 달라는 부탁에 "나와 친한 장혁이 나오지 않을까 한다. 손재주가 좋다. (희망하는 게스트는) 많이 바쁘지만 송중기 동생도, 막 던지는 거다. 원빈, 현빈, 샤이니 민호도 있다. 던져 본다"라고 말했다. 주 PD는 "부탁드린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준현은 "원빈, 현빈 안 되면 윤형빈을, 송중기가 안 되면 송준근을 부를 수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C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