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1669 0962021022666451669 06 0602001 6.2.6-RELEASE 96 스포츠서울 1488886 false true false false 1614342167000 related

'금쪽' 오은영, 분리불안 금쪽이에 솔루션→변화 성공 "이혼해도 부모 역할해야"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금쪽같은 내 새끼' 오은영 박사가 솔루션을 통해 금쪽이 가족을 변화시켰다.


26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부모님의 이혼 후 분리불안 증세를 겪는 7세 금쪽이 사연이 공개됐다.


먼저 금쪽이 가족이 공개되기 전, MC들이 배우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공개됐다. 신애라는 "차인표 씨에게 하루에 다섯 번 이상 사랑한다는 말을 듣는다고 하더라"는 말에 "(그 말을) 당연시 여기게 되더라. 사람이 뻔뻔해해진다. 우리 집은 남자들이 애교가 더 많다"고 말했다. 또한 "다시 태어나도 차인표와 결혼할 것인지"라는 질문에 "저는 결혼 안 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는 차인표를 향한 귀여운 복수이기도 했다.


앞서 차인표는 "신애라와 다시 결혼하고 싶냐"는 질문에 "나는 기독교인이라 다음 생이 없다"고 한 적 있기 때문.반면 오은영 박사는 "지금 배우자와 다시 결혼하겠다"고 말했지만, 다른 MC들은 "말을 더듬으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등장한 금쪽이 아빠는 코로나19로 지난해 실직하며 이혼까지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딸이 이혼 후 내성적이며 눈치를 많이 보는 성격으로 변했다. 분리불안 증세도 생겼다"고 전했다. 금쪽이의 일상은 실제 눈물과 불안 증세로 가득했다.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엄마를 찾으며 눈물을 쏟았고 유치원 등원 전까지 울음을 보였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치원에서는 부모님을 그림으로 그려보고 떠올려보는 수업 시간이 시작됐다. 금쪽이는 엄마를 왕관을 쓴 모습으로 화려하게, 아빠는 선글라스를 착용한 비교적 평범한 모습으로 그렸다. 금쪽이는 친구들에게 "아빠는 머리카락도 멋있게 생겼다"고 소개했고, 이를 VCR로 지켜본 금쪽이 아빠는 눈물을 흘렸다.


오은영 박사는 "아이들의 그림은 얼마나 잘 그렸냐가 중요한 게 아니다. 그림은 자신의 생각과 마음의 표현이다. 엄마와 안 살고 있는 게 알려지면 어쩌지, 우리 엄마를 좋은 사람으로 알려야겠다는 마음이 있는 것 같다. 반면 아빠는 편안하게 그린 것 같다"고 해석했다. 또한 울음에 대해서는 "금쪽이 삶에 큰 변화가 생긴 것"이라면서 "나한테 무슨 일이 일어나면 어떻게 하지라는 생각에 아이의 울음은 불안을 포함한다고 볼 수 있다"고 짚었다.


다시 공개된 금쪽이의 일상. 금쪽이는 잠시 쓰레기를 버리려 나가려는 할머니를 나가지 못하게 막았다. 곧 할머니가 나가자마자 금쪽이는 "할머니"를 외치며 눈물을 쏟았고, 할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무섭다"고 말했다. 저녁에는 엄마에게 전화를 걸어 밝은 표정으로 대화를 나눴다. 금쪽이 아빠는 "제가 자리를 피해주면 엄마와 통화를 잘 한다. 저는 아직 애들 엄마 목소리를 듣기 싫은 게 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금쪽이는 인터뷰를 통해 "엄마, 아빠가 싸울 때 동생이랑 책상 밑에 들어간 적도, 방에 들어간 적도 있다. 저는 5살, 동생은 2살이였다"며 기억을 세세하게 꺼내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


오은영 박사는 "아빠 상처가 먼저 회복돼야 한다. 아침에 일어나서 '나는 잘났어'라는 생각을 해보라"며 일명 '나 잘났어' 미션을 실천하라고 말했다. 또 "아이 엄마하고는 동반자, 파트너십을 맺어야 하며 금쪽이와 정서적 교감을 통해 더욱 가까워져야 한다"는 처방도 내렸다. 금쪽이 아빠는 오은영 박사의 솔루션대로 변화된 모습을 보여줬고 금쪽이도 이전보다 한결 편안해진 모습으로 변화된 미래를 기대하게 했다.


한편 '금쪽같은 내 새끼'는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방송된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채널A 방송화면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