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6587 0032021030466546587 05 0502002 6.2.6-RELEASE 3 연합뉴스 5855860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17759000

도쿄올림픽 국내 잔치로 치르나…해외 관중 받지 않을 듯

글자크기

日언론 "해외관중 받지 않는 방향으로 조율"…이달 중 결정

국내 관객 입장은 허용될 듯…내달 중 관중 상한선 결정

연합뉴스

기자회견하는 하시모토 도쿄올림픽 조직위 회장
(로이터 EPA=연합뉴스) 하시모토 세이코(오른쪽) 신임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 회장이 지난달 24일 도쿄에서 화상으로 IOC 집행위원회 회의에 참석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은 무토 도시로 조직위 사무총장. leekm@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올해 7~9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 때 해외 관중을 받지 않는 방향으로 조율하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 등 일본 언론이 4일 보도했다.

정부와 조직위원회, 도쿄도(東京都)는 해외로부터 일반 관중을 수용하는 것은 곤란하다고 의견을 정리하는 쪽으로 조율에 들어갔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계속되고 있어 대규모 해외 관중의 입국을 허용하면 국민 불안을 초래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앞서 일본 정부와 조직위, 도쿄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는 전날 5자 화상회의를 열고 이달 중 해외 관중 수용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오는 25일 올림픽 성화 봉송이 시작되기 전에 결정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조직위 간부는 요미우리에 "일본이 해외 관중 유치 포기를 결정하면 IOC와 IPC도 존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이니치신문도 이날 정부가 해외 관중을 받지 않은 방향으로 조율하고 있다고 보도하면서 "지금 시점에서 해외 관중을 들이는 것은 무리"라는 정부 관계자의 발언을 전했다.

아사히신문도 일본의 관계자들 사이에서 코로나19 감염 상황을 볼 때 해외 관중 수용은 곤란하다는 견해가 강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다만, 일본 국내 관중의 경기장 입장은 허용될 것으로 보인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전날 열린 5자 화상회의에선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경기장 관객 수의 상한선은 4월 중에 판단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