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쉬페르 리뷰] '김민재 풀타임' 페네르바체, '최하위' 바샥셰히르에 0-2 패...'6위 추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김민재가 풀타임 소화한 가운데 페네르바체가 패배했다.

페네르바체는 20일 오전 1시(한국시간) 터키 바샥셰히르에 위치한 파티흐 테림 스타디움에서 열린 바샥셰히르와의 2021-22시즌 터키 쉬페르리그 5라운드에서 바샥셰히르에 0-2로 무릎을 꿇었다. 페네르바체는 3승 1무 1패(승점 10)를 기록했고, 6위로 순위가 하락했다.

페네르바체는 3-5-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김민재를 비롯해 베리샤, 펠카스, 오사위, 카디오글루, 무하메드, 구스타보, 설러이, 아지즈, 바인드르가 출격했다. 바샥셰히르는 4-1-4-1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오카카, 튜루크, 알레크시치, 텍데미르, 비스카, 지에르지, 드 리마, 두아르테, 은다이시미예, 외즈바이락르, 바바칸이 출전했다.

바샥셰히르가 포문을 열었다. 전반 8분 비스카가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강력한 슈팅을 날렸고, 공은 왼쪽 그물에 걸렸다. 페네르바체가 반격했다. 전반 13분 오사위의 패스를 받은 모하메드가 페널티 박스 외곽에서 감아차기 슈팅을 했으나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바샥셰히르가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17분 우측면에서의 땅볼 크로스를 오카카가 쇄도하며 밀어 넣었다. 계속해서 기회를 잡았다. 전반 27분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프리킥 기회를 잡았고, 텍데미르가 날카로운 슈팅을 날렸지만 크로스바 위로 살짝 넘어갔다.

페네르바체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전반 29분 오사위가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베리샤가 바이시클킥으로 처리했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아찔한 상황이 나왔다. 전반 31분 김민재가 오카카와의 공중 경합 상황에서 바닥으로 그대로 떨어졌다. 팔 골절로 연결될 뻔했으나 부상으로 이어지진 않았다.

뱌샥셰히르의 추가골이 무산됐다. 전반 41분 김민재가 크로스를 머리로 걷어냈고, 이를 지에르지가 발리슛으로 처리했다. 골포스트 옆으로 살짝 지나가며 무위에 그쳤다. 전반 추가시간은 3분이 주어졌고, 바샥셰히르의 1-0 리드 속에 종료됐다.

페네르바체가 기회를 잡았다. 후반 6분 후방에서의 롱 패스가 베리샤에게 향했고, 쇄도 후 슈팅으로 마무리했지만 골키퍼에게 잡혔다. 페네르바체가 교체를 가져갔다. 후반 17분 베리샤가 나가고 외질이 들어갔다.

페네르바체가 공세를 펼쳤다. 후반 20분 좌측면에서 프리킥이 올라왔고, 교체로 들어온 발렌시아가 헤더로 연결했다. 골키퍼의 손에 맞고 나온 것을 재차 노박이 머리에 가져다 댔으나 골문 위로 벗어났다.

페네르바체의 일방적인 흐름으로 이어졌다. 후반 43분 외질이 좌측면 프리킥을 처리했고, 수비수가 걷어내는 과정에서 자책골이 나올 뻔했다. 공은 골문 옆으로 살짝 벗어났다. 바샥셰히르가 쐐기골을 넣었다. 후반 45분 비스카가 땅볼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굴브란센이 가볍게 밀어 넣었다. 경기는 바샥셰히르의 2-0 승리로 막을 내렸다.

[경기 결과]

바샥셰히르(2) : 오카카(전반 17분), 굴브란센(후반 45분)

페네르바체(0) : -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