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늘이 마지막"…김사니 감독 대행, 결국 사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여자배구 기업은행의 무단이탈 파문 이후 지휘봉을 잡은 김사니 감독대행이 여론의 뭇매를 버티지 못하고 사퇴를 선언했습니다. 오늘(2일) 경기를 끝으로 팀을 떠나겠다고 밝혔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김사니 감독 대행은 오늘 도로공사와 경기를 앞두고 눈물을 흘리며 사의를 밝혔습니다.

"현 사태에 대한 책임이 있기 때문에 반성한다"며 "오늘 경기를 마지막으로 사퇴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