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연모' 로운, ♥박은빈=첫사랑…父 배수빈=세손 살해범 사실 알았다 '눈물+충격'(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KBS2 '연모'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로운이 과거의 진실을 알고 충격에 눈물을 흘렸다.

7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연모’에서는 이휘(박은빈 분)를 잃지 않기 위해 혼례를 선택한 정지운(로운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석조(배수빈 분)가 이휘의 출생의 비밀을 알게 되자, 정지운은 신소은(배윤경 분)과의 혼례를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 이를 통보 받은 이휘는 떠나는 정지운의 뒷모습을 보며 하릴없이 눈물을 흘렸다. 혼례를 앞두고 기대와 설렘으로 가득 찬 신소은과 사랑하는 이를 위해 마음에 없는 이와 혼레를 올려야 하는 정지운의 온도 차는 달랐다. 정지운은 신소은에게 “노력할 것입니다. 시간이 조금 걸린다 하더라도요”라고 약조했다.

중전(정채연 분)은 합방일에 요가 두 개 들어간다는 사실이 발각되자, “그 소문들을 불식시키기 위해서라도 이리 하셔야 합니다”라며 요를 하나만 들이려 했다. 이에 이휘는 “소문은 그저 소문일 뿐이요. 밖에 말해 요를 다시 들이라 하지요”라며 완강히 거절했다. 중전은 “부부의 합방에 요가 두 개 들어오는 법은 없습니다. 그렇다면 품어주십시오 신첩을”이라 청했다.

이휘는 제발 이러지 말라며 안타까워했고, 중전은 “전하께서는 진정 사내를 좋아하시는 겁니까? 아니면 다른 여인을 심중에 두신 겁니까? 말씀해 주십시오. 그저 신첩을 싫어해서인지 다른 이유가 있는 것인지”라며 눈물을 흘렸다.

중전은 “그런 것이 아니라면 어째서 이런 것 입니까. 대체 어째서. 차라리 후궁을 들이십시오. 정녕 신첩이 할 수 없는 일이라면 후궁을 들여서라도 후사를 이으십시오, 제발”이라 재청했다. 이휘는 “아니오. 내 결코 중전이 싫어 그런 것이 아니오. 미안하오, 이런 나를 이해할 수 없다는 것 알고 있소. 내 다 말해주겠소. 내가 왜 이래야만 했는지 이럴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중전에게 만큼은 꼭 말해주겠소 모두”라고 약조하며 품에 끌어 안았다.

원산군(김택 분)은 상원군(윤제문 분)을 찾아가 이휘가 쌍생 중 여아임을 확신하여 이야기 하였고, 상원군은 왕과 자신의 사이를 이간질하려는 수작으로 생각해 노하였다. 하지만 원산군은 포기하지 않고 자신이 그의 패가 되어주겠다며 회유하려 했다. 다음날 상원군은 중전을 찾아가 이휘와의 관계를 떠봤고, 중전은 이휘와의 관계가 좋으며 곧 후사를 볼 수 있을 것이라는 듯 거짓 연기를 하였다.

방송말미 정지운은 이휘가 자신의 첫사랑인 궁녀 담이란 사실과 세손을 담이로 착각해 죽인 이가 자신의 아버지란 사실을 알게 됐다.

한편 ‘연모’는 쌍둥이로 태어나 여아라는 이유만으로 버려졌던 아이가 오라비 세손의 죽음으로 남장을 통해 세자가 되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러운 궁중 로맨스 드라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