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용준 "붐이 가수 권유…혼자 활동하니 심심해" (컬투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수정 인턴기자) '컬투쇼' 김용준이 붐과의 인연을 공개했다.

김용준은 27일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 출연해 첫 디지털 싱글 '이쁘지나 말지' 라이브를 들려줬다.

김용준의 부드러운 목소리와 애절한 감정 표현이 짝사랑을 겪는 남자의 안타까움을 고스란히 전해 청취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한 몸에 받았다.

약 4년 만에 '컬투쇼'에 돌아온 김용준은 "혼자 나오는 것도 처음"이라며 설레는 표정으로 청취자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이어 오랜만에 '컬투쇼'를 찾은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솔직하고 유쾌한 입담을 선보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김용준은 "고등학교 2년 선배인 붐이 후배들 중에 노래를 잘하는 친구를 찾았다. 거기 내가 걸려서 같이 가수를 하자며 나를 데리고 다녔다"라며 붐과의 특별한 인연을 밝혀 웃음을 안겼다.

'이쁘지나 말지'를 향한 김용준의 남다른 애정도 눈길을 끌었다. 김용준은 "노래 제목을 처음 봤을 때부터 너무 마음에 들었다. 팬분들도 좋아해 주시고 응원도 많이 해주신다"라고 해 첫 솔로곡의 높은 만족도를 짐작하게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용준은 다른 멤버들 없이 혼자 활동하는 것에 대해 "항상 셋이 다녔다 보니 심심하다. 그래도 뭐든지 할 때 금방 끝나기는 하더라"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 "연말에는 SG워너비로 공연을 하고 싶다"라는 바람을 덧붙여 팬들의 기대를 높였다.

끝으로 SG워너비 '라라라'를 혼자 부른 김용준은 달콤한 '꿀 보이스'를 다시 한 번 과시하며 '보컬 장인'의 면모를 발휘해 감탄을 자아냈다.

데뷔 18년 만에 첫 솔로곡 '이쁘지나 말지'를 발매한 김용준은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간다.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김수정 기자 soojk305@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