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담비 손절설’ 소이, 처음으로 입 열었다…“그럴 수도 있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출처=소이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소이가 절친 손담비와의 불화설에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소이는 18일 인스타그램에 “그럴 수도 있지”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공원으로 보이는 곳에서 산책 중인 소이의 모습이 담겼다. 소이는 하늘색 원피스를 입고 있다. 슬레이트와 카메라 이모티콘을 덧붙이고, 한 영화 제작사의 계정을 태그한 것으로 미루어 보아 영화 촬영 중인 것으로 추측된다.

소이가 게시물을 업로드 한 것은 지난 12일 이후 처음이다. 특히 지난 13일 손담비의 결혼식 이후 불거진 불화설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기에 더욱 눈길을 끌었다. 해당 글에는 절친 정려원도 ‘좋아요’를 누르며 화답했다.

앞서 소이를 비롯한 공효진, 정려원 등은 절친으로 알려진 손담비의 결혼식에 불참했다는 이유로 각종 불화설에 휩싸였다.

이후 정려원이 결혼식 당일 강원도 춘천에서 드라마 촬영 중이었다는 사실과 공효진이 손담비 결혼식 관련 게시물에 ‘좋아요’를 누른 점 등이 알려졌지만, 이들의 불화설은 좀처럼 가라앉지 않는 분위기다. 손담비도 이를 의식한 듯 “이렇게 좋은 날 터무니 없는 말이 너무 많다. 전혀 사실이 아니니까 오해 없으시길”이라는 글을 남기며 일각의 불화설에 대해 간접적으로 해명했다.

[이투데이/장유진 기자 (yxxj@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