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들 손흥민, 슈퍼스타 아니”라지만…전세계는 ‘쏘니 신드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EPL 23골 득점왕 등극 손흥민]

아시아인 첫 5대리그 ‘황금 신발’

후반 5분새 2골 몰아치기 드라마

아버진 손웅정, 7년간 기본만 시켜



이것은 기적이다 - 신문선 명지대 교수100년 안에 나오기 힘들다 - 김대길 해설위원

손흥민(30·토트넘)이 23일(한국시각) 영국 노리치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마지막 38라운드 노리치 시티전(5-0 승) 멀티골로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와 리그 공동 득점왕(23골)에 오르자 나온 전문가들의 평가다. 아시아 선수로 유럽 축구 빅5(잉글랜드·스페인·독일·이탈리아·프랑스) 무대에서 ‘골든부트’(황금 축구화) 트로피를 받은 것은 그가 처음이다. 소속팀 토트넘은 4위를 확정해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