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오타니 삼진 잡은 체인지업…류현진, 일본인 타자 징크스와 작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본인 타자에게 약했던 류현진, 오타니 상대로는 2타수 무안타 1삼진 1볼넷

연합뉴스

류현진, 오타니에 판정승
(애너하임 AP=연합뉴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왼손 선발 류현진이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은 일본인 타자와 처음 만날 때 꼭 안타를 내주는 징크스가 있었다.

하지만 '일본 야구의 아이콘' 오타니 쇼헤이(28·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를 상대로 기분 나쁜 징크스를 털어냈다.

류현진은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6피안타 1실점 호투로 시즌 2승째를 챙겼다.

투수 오타니(6이닝 6피안타 5실점)와의 선발 맞대결에서 승리를 거둔 류현진은 '타자 오타니'와의 승부에서도 판정승해 기쁨은 배가됐다.

이날 류현진과 '타자 오타니'의 맞대결 결과는 2타수 무안타 1삼진 1볼넷 1타점이었다.

류현진은 1회말 1사 1루에서 오타니와 처음 맞서서 풀 카운트(3볼-2스트라이크) 승부 끝에 볼넷을 내줬다.

류현진은 6구째 낙차 크게 떨어지는 시속 119㎞짜리 회심의 커브를 던졌지만, 오타니가 차분하게 볼을 골랐다.

출루는 허용했지만, 안타는 내주지 않았다.

류현진은 3회말 1사 1, 3루에서 오타니를 2루 땅볼로 처리했다. 이 타구가 병살로 연결되지 않아 3루 주자가 홈을 밟았지만 타점을 올린 오타니가 더 아쉬워했다.

빗맞은 안타가 연속해서 나온 3회말에 오타니를 범타 처리하며 4-2 리드를 지킨 건, 류현진으로서는 만족할만한 결과였다.

5회 오타니와의 마지막 맞대결은 이날 호투의 백미였다.

류현진은 볼 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바깥쪽으로 휘며 떨어지는 시속 126㎞ 체인지업을 던져 오타니의 헛스윙을 끌어냈다.

5회 2사까지 삼진을 한 개도 잡지 못했던 류현진은 오타니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이날 임무를 완수했다.

연합뉴스

타석에 들어서는 오타니
(애너하임 AP=연합뉴스)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투수이자 3번 타자로 출전한 오타니 쇼헤이가 1회 타석에 들어서고 있다.



그동안 류현진은 일본인 타자를 상대로도 힘겨운 승부를 했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뛰던 2013년 5월 23일 밀워키 브루어스전에서 류현진은 당시 상대 1번 타자 아오키와 맞붙어 4타수 2안타를 허용했다.

1회 첫 타석에서 아오키에게 좌전 안타를 내줘, 빅리그 입성 후 첫 일본인 타자와의 맞대결 결과가 '피안타'로 기록됐다. 류현진은 아오키에게 8회에도 유격수 옆 내야 안타를 맞았다.

그해 6월 20일에는 일본을 대표하는 타자 스즈키 이치로(당시 뉴욕 양키스)에게 2회에 2루수 옆 내야안타를 맞고, 6회에는 우월 솔로포를 내줬다. 류현진은 이치로와의 맞대결을 3타수 2안타 1홈런으로 마쳤다.

2014년 8월 3일 와다 쓰요시를 2타수 무안타 2삼진으로 잡긴 했지만, 와다는 타자가 아닌 '전문 투수'였다.

당시 내셔널리그 경기에서는 투수가 타석에 들어섰고, 류현진은 와다를 손쉽게 삼진 처리했다.

'일본인 타자와의 대결'로 구분하기는 어려운 상황이었다.

연합뉴스

역투하는 류현진
(애너하임 AP=연합뉴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왼손 선발 류현진이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2020년 토론토로 이적한 류현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7월 25일에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개막전에서 쓰쓰고 요시토모에게 5회말 2사 후 투런포를 내주고, 강판당했다.

당시 쓰쓰고는 류현진을 2타수 1안타(홈런) 1사구로 공략했다.

류현진은 그해 8월 23일 쓰쓰고를 2타수 무안타로 막아내며 설욕에는 성공했지만 첫 경기에서 내준 홈런포의 기억이 더 강렬했다.

류현진과 쓰쓰고의 통산 맞대결 성적은 4타수 1안타 1홈런이다.

오타니를 만나기 전, 류현진의 일본인 상대 성적은 13타수 5안타(타율 0.385)였다. 전문 투수인 와다와의 성적을 제외하면 11타수 5안타(타율 0.455)로 더 나빴다.

오타니는 지난해 투수로 9승 2패 평균자책점 3.18, 타자로 타율 0.257, 46홈런, 100타점을 기록하며 아메리칸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오른 스타 플레이어다.

일본에서 '쌍검술'을 의미하는 이도류(二刀流)라고 부를 만큼, 투구와 타격 모두 날카롭다.

류현진은 역사적인 오타니와의 첫 맞대결에서 두 개의 검을 모두 꺾었다.

오타니는 와다를 제외하고, 류현진과의 첫 맞대결에서 안타를 치지 못한 첫 일본인 타자가 됐다.

류현진의 일본인 상대 피안타율은 0.333(15타수 5안타)으로 내려갔다. 와다와의 성적을 빼면 13타수 5안타(타율 0.385)다.

올 시즌 초반 부진을 씻고 반등 중인 류현진에게 힘이 될만한 결과다.

◇ 류현진, 일본 선수와의 투타 대결 성적

날짜(한국시간)타자성적
2013년 5월 23일아오키 노리치카(밀워키)4타수 2안타
2013년 6월 20일스즈키 이치로(양키스)3타수 2안타 1홈런
2014년 8월 3일와다 쓰요시(컵스)2타수 무안타 2삼진
2020년 7월 25일쓰쓰고 요시토모(탬파베이)2타수 1안타 1홈런 1사구
2020년 8월 23일쓰쓰고 요시토모(탬파베이)2타수 무안타 1삼진
2022년 5월 27일오타니 쇼헤이(에인절스)2타수 무안타 1삼진 1볼넷
15타수 5안타(타율 0.333), 2홈런, 4삼진, 1볼넷, 1사구

jiks79@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